주 메뉴 열기

함양 상림대한민국의 천연기념물 제154호로 1962년 12월 3일 지정되었다. 상림의 면적은 약 21 헥타르(ha)이고 각종 수목 2만여 그루가 살고 있다. 전형적인 온대남부 낙엽활엽수림으로 잘 보존되고 있어 인공 숲으로서의 역사적 학술적 가치를 인정받고 있다.

함양상림
(咸陽上林)
대한민국의 기 대한민국천연기념물
종목 천연기념물 제154호
(1962년 12월 7일 지정)
소유 공(함양군) 외
관리 함양군
위치
함양 상림 (대한민국)
함양 상림
주소 경상남도 함양군 함양읍 대덕리 246번지
좌표 북위 35° 31′ 27″ 동경 127° 43′ 10″ / 북위 35.524218° 동경 127.719447°  / 35.524218; 127.719447좌표: 북위 35° 31′ 27″ 동경 127° 43′ 10″ / 북위 35.524218° 동경 127.719447°  / 35.524218; 127.719447
정보 문화재청 국가문화유산포털 정보

일명 대관림(大舘林), 선림(仙林)이라고도 하는데, 한국에서 가장 오래된 인공림으로 400여 종의 수목이 있어서 식물학상으로도 좋은 연구 거리가 된다. 봄 꽃, 여름의 녹음, 가을의 단풍으로 예부터 유명한 곳이다.[1] 1,100여년의 역사와 문화를 간직하고 있어 "천년의 숲"이라고 불리고 있으며, 공원 주변에 연꽃단지와 위천천의 맑은 물이 있어 년중 사시사철 많은 관광객이 찾고 있는 공원이다 .

역사편집

함양상림공원의 유래는 신라 진성여왕때 고운 최치원 선생이 천령군(함양군의 옛명칭)의 태수로 있으면서 백성을 재난으로 부터 보호하기 위해 조성하였다. 당시에는 위천강이 함양읍의 중앙을 흐르고 있었기 때문에 홍수가 빈번하였다. 이러한 피해를 막기 위해 강물을 돌리고 둑을 쌓고, 둑 옆에 나무를 싶어 가꾸었다. 처음에는 대관림이라고 불렀으나, 이후 큰 홍수가 나서 중간부분이 유실되어 상림과 하림으로 나누어지게 되었다. 하림은 많이 훼손되었으나, 상림은 본래의 모습을 그대로 유지되고 있어 남아 있는 부분의 이름만을 따서 상림이라고 부르게 되었다.

각주편집

  1. “巡廻探訪 (四十九) 咸陽地方大觀<3>”. 동아일보. 1926년 8월 19일. 咸陽은 原來 名勝古跡이 이만키로 有名한 곳이다. 이제 그의 大槪를 紹介하면 數十個所의 多數에 達하겟스나 紙面上 不得已 爲先 著名한 幾個處를 記錄하여 보려 한다. 上林 一名은 大舘林이라고도 하고 또 別稱 仙林이라고도 하는 바 咸陽 邑北의 約二町을 距하야잇다. 往昔 新羅 名士 崔孤雲 先生게서 本郡에 在任할 時 水害를 防止키爲하야 植樹한 바인데 四百餘種의 樹木이 잇서 植物學上에 好材料가 될 뿐 아니라 處處에 林立한 巨木老樹가 十里에 亘하야 渭水를 前敵으로 長堤에 當臨하엿으니 春의 花와 夏의 濃陰과 秋의 丹楓은 實로 別區勝景이라 賞嘆치 안할 수 업다. 그럼으로 探勝客으로는 願一見之를 부러짓지 안는 者없스며 何時를 勿論하고 詩人騷客과 才子佳人이 連續不絶하야 常時人海를 보인다.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