합기도

‘합기도’는 대한민국에서 창시되어 대중화 된 대한민국의 전통무예이다. 합기도는 광복 이후 1946년 일본에서 고국으로 귀국한 덕암(德庵) 최용술(崔龍述)로부터 창시되어 제자들에게 전승되었다. 합기도의 기술들은 신묘막측한 무예기법인 합기(合氣)를 사용하여 상대를 효과적으로 다루는 것이 특징이다. 기술의 유형들을 살펴보면 다양한 공격과 방어기술이 내제되어 있는데, 치기, 차기, 꺾기, 던지기 등의 맨몸을 사용하는 기술과 봉과 검을 사용하거나 무기를 방어하는 무기술 등이 있다.

합기도

최용술은 1948년부터 대구 포정동 자택에서 권수보를 비롯한 대구지역의 유명한 유도 수련자들에게 무예를 지도하며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하였다. 이어 1951년 대구 달성공원 앞 양조장 2층에 ‘대한합기유권술(大韓合氣柔拳術)도장’이라는 명칭으로 최초의 합기도장을 설립하였다. 이후, 합기술(合氣術)을 거쳐 합기도(合氣道)라는 무예명칭이 발생되며 군대 및 경찰 뿐 아니라 청와대 등 국가기관들의 필수무예종목으로 지정 및 보급되었으며 이에 전국적으로 보급이 확대되었으며, 현재 미주, 유럽 및 아시아 전역 등에 걸쳐 두루 보급되어 있는 대한한국의 무예문화유산이다.

[네이버 지식백과] 합기도 [hapkido] (스포츠 백과, 2008., 대한체육회)

합기도의 역사편집

일제강점기 일본에서 대동류 유술(다이토류 주짓수)을 수련한 최용술(기록으로는 단 1회강습회에 참여한 것으로 되어 있다)은 해방 후 한국에 돌아와 1946년부터 대구에서 무술을 가르치기 시작한다. 최용술은 처음에 자신이 가르치는 무술에 구체적인 이름을 붙이지 않고 일본 유술의 일반적인 이름인 '야와라'(やわら), 합기유권술(合氣柔拳術) 등으로 불렀다, 1951년 최초의 제자인 서복섭이 운영하는 양조장 2층에 '대한합기유권술도장'을 개설한다.

최용술의 제자 지한재(현재 신무합기도 총재)는 1956년 경상북도 안동에, 1957년 서울에 성무관이라는 도장을 열고 '합기유권술'이라는 명칭으로 무술을 보급하기 시작한다. (후에 '합기도'로 칭함) 처음 최용술이 지도한 기술들은 유술의 성격이 강하였으나, 제자 지한재, 김무홍(신무관 창립) 등에 의해 발차기 등이 가미되어 원래의 대동류와 다르며 일본의 合氣道와도 다른 합기도로 거듭나게 된다.

이후 이들의 제자들에 의해 다양한 도장들이 생겨나며 이들 '관' 중심으로 합기도가 보급되다가, 1963년에 최용술을 중심으로 김정윤, 이규진등이 문교부의 인가를 받아 '대한기도회'(총재:최용술)를 결성하였으나 여러가지 이유로 유명무실해지고, 1965년에는 '대한합기도협회'(회장 박종규)가 결성되며 합기도라는 이름을 공식적으로 사용하기 시작한다. 1968년 서울의 장충체육관에서 '제1회 전국 합기도 통합 시범대회'라는 당시 합기도 역사상 가장 큰 대회가 개최되었는데 이 때에 최용술은 합기도 도주로 추대되었다.

이후에도 1973년 대한합기도협회, 1978년 대한민국합기도협회, 1985년 새마을중앙합기도협회등이 통합 합기도 조직을 지향하였으나 여러가지 이유로 분열이 계속되었으며, 현재는 대한합기도연합회,대한합기도협회, 대한기도회, 국제연맹합기도, 단체들이 난립하고 있다. 국술원을 비롯하여 화랑도 등 다양한 무술들이 독자적인 계열을 이루어 분파하기도 하였다. 하지만, 현재에는 대한민국합기도총협회가 합기도가 대한체육회를 대표하는 단체로 활동하고 있다.

최용술의 기법들을 계승하여 수련한다고 주장하는 곳들도 남아있는데 가장 대표적으로는 합기의 극에 달했다는 김윤상 총재의 용술관이 있다. 대구의 정기관은 임현수 총사가 1965년 최용술의 도장에 입문이후 1974년 설립하였다. 총사는 1977년부터 1982년까지 최용술에게 특별 지도를 받았고 제자들 중 장진일에 이어 1983년 12월 두번째로 9단을 받았다. 정기관은 총사가 최용술에게 배운 기술과 체계를 '정기합기도'라는 명칭으로 현재까지 이어가고 있다.

합기도(合氣道)와 대동류 합기유술, 아이키도(合氣道)편집

  • 최용술은 본인이 일본에서 대동류의 창시자인 다케다 소카쿠에게 사사받았다고 주장하지만, 일본 대동류측에서는 다케다의 문하생 명단에 최용술이 존재하지 않다고 한다. 최용술의 스승은 다케다의 직제자인 요시다 코타로일 가능성이 크다는 주장도 있다. 하지만 흑룡회 활동을 벌인 요시다 코타로와의 관계는 전혀 없으며, 단지 요시다라는 이름이 같다는 이유만으로 벌어진 공상같은 이야기이다. 일본에 요시다 라는 이름은 한국의 흔한 성씨(김, 이, 박씨와 비슷한 뉘앙스다.)[1]
  • 다이토류아이키주짓수(대동류합기유술) 부흥의 조(祖)인 다케다 소가쿠는 아버지로부터 유술을 배웠고 시부야토마라는 선생에게 오노하잇토류 검술을 배웠으며 사카기바라 겐기치 선생에게서 지키신가케류 검술을 배운 검술의 달인이었다. 나이 60에 아들 도키무네를 낳고 80세가 되어 20살이된 도키무네를 오노하잇토류 검술 선생이며 북진일도류를 수련한 다카노 사사부로 선생에게 우치데시로 아들인 도키무네를 받아줄 것을 원했을 정도로 말년까지 검술에 대한 다케다 소가꾸의 애착심을 보였다. 최용술에 의해 전해진 한국형 합기도는 검술과 전혀 무관한 격투기의 종합무술 성격을 띠고 있어 일본에서 시작한 合氣道(아이키도)와는 전혀다른 형태를 가지고 있다.
  • 최용술이 다케다 소카쿠에게 사사받을 당시 정식 영명록에는 기재되지 않고 도장에서 생활을 하며 숙식을 제공받는 식객 같은 개념으로 있었기에 문하생 명단에 없다는 다소 억지스런 주장도 있다. 이러한 주장은 무술계에서 문하생 명단이나 영명록이 가지고 있는 가치를 정면으로 무시하면서 애써 최용술의 정통성을 살리려는 노력에 지나지 않는다.
  • 합기도라는 이름을 처음 사용(1957년 성무관 개관)한 지한재는 일본 아이키도(다케다 소카쿠의 제자 우에시바 모리헤이에 의해 1942년 창시)의 명칭을 참고한 것이 아니라고 주장[2]하나, 아이키도 측에서는 한문 合氣道 이름을 도용한것이라고 주장[3]한다. 국제무대에서 合氣道라는 하나의 명칭에 두개의 다른 무술이 존재할 수 없기에 일본 공수도 배운 최홍희 장군에 의해 태권도로 명칭을 개정을 하였듯이 합기도도 다른 명칭이 필요하다고 주장하는 사람들이 많다. 수련 내용 면에서는 아이키도는 전통적인 검술의 원리를 적용한 유술수련이 위주인 반면, 한국 합기도는 발차기, 무기술 등이 가미되어 있다. 상기된 내용에서 국제무대에서 하나의 명칭에 두개의 다른무술이라고 주장하는데, 전혀 사실이 아니다. 이미 합기도와 아이키도는 영문 명칭이 다르지만 똑같은 合氣道 명칭을 사용한다. 국제스포츠무대에서 합기도와 한국형 합기도로 나뉘어 사용한다.

수련 내용편집

애시당초 최용술은 본인의 도장에서 수련비를 얼마나 내느냐에 따라 가르치는 기술에 차별을 두었기 때문에 합기도는 기본 틀이 전무하다시피 이어져왔고, 통일된 단체가 존재하지 않았기에 계열에 따라 수련내용이 가지각색이다.

이에 적지 않은 합기도 수련관들이 정통성을 내세우며 각자 개성에 따른 커리큘럼을 가지고 있다.

하나의 예시로, 이하는 대한합기도협회의 수련 내용이다.

 
합기도 수련생들은 던지기꺾기도장에서 연습한다.

1단

  • 단식 발차기
  • 손 빼기
  • 옷이 잡혔을때 방어
  • 방권술
  • 방족술
  • 복식 발차기
  • 점프 발차기
  • 낙법
  • 칼 막기
  • 공격 기술 / 선제공격
  • 체조

2단

  • 안,바깥 손 목수
  • 고급 옷이 잡혔을 때 방어
  • 고급 주먹 막기
  • 고급 다리
  • 목 조를 때
  • 고급 공격기술 / 선제공격
  • 특수 발차기(돌려차기,뒷차기,2단 앞차기,등)
  • 좌기 / 와기
  • 쌍절곤
 
합기도 발차 기

* 띠 술기

3단

  • 관절 조르기
  • 단봉 기술
  • 막대기 기술

4단

  • 지팡이 기술
  • 검술
  • 합동공격 방어

5단

  • 상대의 공격을 이용하는 기술
  • 밧줄 기술
  • 칼 던지기 기술
  • 재생 기술

같이 읽기편집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