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와 달이 된 오누이

해와 달이 된 오누이》는 대한민국의 전래동화이다. 《햇님 달님》(표준어: 해님 달님)으로도 불린다.

역사편집

출판된 것은 1922년 잡지 《개벽》에 실린 주요섭의 《해와 달》이 최초이다.[1]

줄거리편집

산 속에 홀어머니와 오누이 가족이 살고 있었다. 어느 날 밤 떡을 이고 산길을 가는 어머니를 호랑이가 잡아먹었다. 호랑이는 오누이도 잡아먹기 위해 오누이의 집으로 찾아갔다. 오누이가 집문을 열어주도록 하기 위해 호랑이는 어머니 흉내를 냈지만, 오누이는 호랑이인 것을 알아차리고 도망가 나무 위로 올라갔다.

나무 위에 올라간 오누이는 하늘에 동아줄을 내려 자신을 살려달라고 빌었다. 하늘에서 썩은 동아줄, 튼튼한 동아줄을 내려주었는데 오누이는 튼튼한 동아줄을 타고 하늘로 올라가 여동생은 해가, 오빠는 달이 되었다. 뒤따라오던 호랑이는 썩은 동아줄을 타고 올라가다가 떨어지고 말았다.

떡 하나 주면 안 잡아먹지편집

깊은 산골을 떡을 이고 가는 어머니 앞을 가로 막은 호랑이가 떡을 다 빼앗아 먹을 때까지 산고개를 넘을때마다 나타나 '떡 하나 주면 안 잡아먹지'라며 떡을 받아먹는 장면이 플롯(plot)으로 나온다. 이 플롯은 얼핏보면 당위성을 갖고서 끊임없이 무언가를 요구하고 있는듯하나 이내 도덕성을 조금씩 갈아먹어 결국은 파국으로 치닷는 형국을 스토리로 구현한다고 볼 수 있다. 또한 이러한 무언가를 요구하고 동시에 무언가를 내준다는 다양한 주고받기(give and take)의 역동성을 보여준다고 할 수 있다.[2][3][4]

참고 문헌편집

  1.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7/08/10/2017081000005.html
  2. (해와달이된 오누이 -전래동화 필독서 어흥- 떡 하나 주면 안 잡아먹지!! - 비룡소,글 김미혜,그림 최정인 20140129 ISBN 978-89-491-0139-2 )http://bir.co.kr/bookreview/77345/
  3. (전북중앙신문-떡하나 주면 안잡아먹지?)http://www.jjn.co.kr/news/articleView.html?idxno=799729
  4. (재미나면 안 잡아먹지(난 책읽기가 좋아 2단계 40, 강정연 글 / 김정한 그림 | 비룡소 | 2010년 2월 10일ISBN 978-89-491-6129-7 )http://www.yes24.com/Product/Goods/1039002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