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해와 달이 된 오누이》은 대한민국의 전래동화이다. 《햇님 달님》(표준어: 해님 달님)으로도 불린다.

역사편집

출판된 것은 1922년 잡지 《개벽》에 실린 주요섭의 《해와 달》이 최초이다.[1]

줄거리편집

산 속에 홀어머니와 오누이 가족이 살고 있었다. 어느 날 밤 떡을 이고 산길을 가는 어머니를 호랑이가 잡아먹었다. 호랑이는 오누이도 잡아먹기 위해 오누이의 집으로 찾아갔다. 오누이가 집문을 열어주도록 하기 위해 호랑이는 어머니 흉내를 냈지만, 오누이는 호랑이인 것을 알아차리고 도망가 나무 위로 올라갔다.

나무 위에 올라간 오누이는 하늘에 동아줄을 내려 자신을 살려달라고 빌었다. 오누이는 동아줄을 타고 하늘로 올라가 여동생은 해가, 오빠는 달이 되었다.

참고 문헌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