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향·소·부곡(鄕·所·部曲)은 삼국시대부터 조선시대 초기까지 있었던 특수한 지방의 하급 행정 구획이다. 향·소·부곡 사람들의 신분은 양민이지만, 일반적인 양민과 달리 그 신분이 노비·천민에 유사한 특수한 열등 계급(劣等階級)의 지위에 있었다.

개념편집

부곡(部曲)이란 원래 중국에서는 노예·노비적 천한 신분의 인간을 가리켰던 말인데, 한국에서는 행정 구획으로 쓰이게 되었다.

소(所)는 국가에서 필요로 하는 ····실(絲)·종이(紙)·도기(陶器)·먹 등을 만들기 위하여 두었던 특수 기관으로서 여기서 일하는 공장(工匠)은 죄인 또는 천민의 집단이었다. 일반적인 행정 구획과 향·소·부곡을 구별하는 기준은 호구(戶口)의 많고 적음과는 아무런 관계가 없었다. 예컨대 부곡은 때로는 현(縣)보다 큰 호구를 갖기도 하며, 경우에 따라서는 현에서 부곡으로 강등되는 수도 있었다. 망이·망소이의 난(亡伊·亡所伊의 亂)과 같이 주민이 저항하면 일반 ·으로 승격되기도 하였다.

향(鄕)은 부곡과 비슷한 행정 구획의 하나인 듯하다.

변천편집

향·소·부곡의 발생은 자세하지 않으나, 대개 옛날의 전쟁 포로자 혹은 역모죄인(逆謀罪人)의 유족 또는 반란이 거듭 발생한 향읍, 기타 어떤 특수 생산 노비의 집단 거주 등으로 하여 발생된 것이 아닌가 여겨진다.

부곡은 신라 시대에 그 전성기를 맞이하였으며, 고려 시대에 들어서면서는 점차 해방되는 경향이 있었으나, 고려 시대를 통하여 전국적으로 존재하였다. 국가의 운명에 관한 중대 범죄가 일어나면, 그 벌로 사건이 일어난 현이나 군 전체가 부곡으로 떨어지는 경우도 있어서 부곡의 수가 증가했던 것으로 추정된다. 그러나 이들은 국가의 지방 행정 구획으로 공적인 지위에서 고려는 이것을 중요한 하부 조직으로 여겼다.

조선 시대에 들어서면서는 시대의 발전에 따라 지방 행정 구획에서 벗어나기 시작하였다. 공사노비는 광범하게 존속하였으나, 지방 제도 속에서 향·소·부곡이라는 천민 집단의 모습이 사라졌음은 조선의 사회·제도가 전대(前代)보다 한걸음 전진하고 있음을 말하여 주는 것이라 하겠다.

부곡 출신 인물편집

함께 보기편집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현 카카오)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통일 신라의 정치〉" 항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