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청신

류청신(柳淸臣: 1257년 ~ 1329년 7월 21일(음력 6월 24일)[1])은 고려의 외교가·통역관·무신이다. 본관은 고흥, 시호(諡號)는 영밀(英密)이다. 공민왕 때 시중을 지낸 류탁(柳濯: 1311년~1371년 8월 28일(음력 7월 18일)[2])의[3] 할아버지다.

이력편집

장흥부 고이부곡(오늘날 전라남도 고흥군) 출신이며, 처음 이름은 비(庇)이다. 국가 제도상 부곡 사람은 비록 공적이 있어도 5품 이상 승진할 수 없었는데, 유청신은 어려서부터 영특하고 담력이 있었으며[4] 몽골어를 배워 여러 차례 사신을 따라 원나라에서 응대를 잘했으며 이후 계속되는 활약으로 충렬왕의 신임을 받아 낭장에 임명되었고, 이후 승진을 거듭해 여러 요직을 거쳐 고흥부원군에 봉해졌으며 왕의 특명으로 고향인 고이부곡이 고흥현으로 승격되었다.[5]

'간신' 평가 논란편집

고려사》의 편찬자들은 그를 '간신'으로 평가했다. 그러나 현대 연구자들은 관련 기록을 분석하면서 이런 평가에 의문을 제기하고 있다.[6]

전기 자료편집

  • 《고려사》 권125, 〈열전〉38, 유청신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1. 《고려사》 권35, 〈세가〉35, 충숙왕 16년(1329년) 6월 24일(경술)
  2. 권근, 《양촌집》 권39, 고 고려국 문하시중 유 공 신도비명
  3. 자세한 행적은 권근, 《양촌집》 권39, 고 고려국 문하시중 유 공 신도비명; 《고려사》 권111, 〈열전〉24, 유탁 참조.
  4. '어려서부터 영특하고 담력이 있었으며'는 《고려사》의 유청신 열전(《고려사》 권125, 〈열전〉38, 유청신)의 앞부분에 나오는 내용이다. 그런데 이것은 뒤에 나오는 "(유청신은) 배우지 못해 아는 것은 없었으나, 임기응변에 능해 권세를 믿고 국권을 농락해 나라에 해독이 되었다. "(《고려사》 권125, 〈열전〉38, 유청신)라는 문장과는 서로 어긋난다.
  5. 《고려사》 권125, 〈열전〉38, 유청신; 《고려사》 권57, 〈지〉11, [지리]2, 전라도 보성군
  6. 이남복, 〈柳淸臣과 그 史料에 對하여; 高麗史 世家 記事와 그 列傳의 一檢討〉(《역사와 경계(구 부산사학)》 9, 부산경남사학회, 1985); 이범직, 〈원 간섭기 立省論과 柳淸臣〉(《역사교육》 81, 역사교육연구회, 20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