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허백련(許百鍊, 1891년 ~ 1977년)은 대한민국화가이다. 본관은 양천이며, 전라남도 진도군 출생이다. 호는 ‘의재(毅齋)’이다.[1]

약력편집

1911년에서 1920년까지 사숙(私塾)에서 한학(漢學)을 배우다가, 도일 후 1923년부터 1925년까지 일본 메이지 대학에서 공부했다. 1922년 제1회 조선전람회에서 〈추경산수〉(秋景山水)로 1등 없는 2등상을 받았으며,[2] 1925년에서 1926년까지 소실취옹(小室翠翁)의 문하에서 여러 화가들과 교유하면서 작품에 심취했다.[1][3]

1935년 부터 1937년까지 조선전람회에서 수석상을 받았다. 1953년 광주농업고등기술학교 교장을 지냈다.

1947년에 대한민국미술전람회[국전]가 시작되자 추천 작가.초대작가로 추대되고, 심사위원을 역임하였다. 1955년 전라남도 문화상 수상하였고, 1955년에서 1959년까지 국전 심사위원을 역임하였다. 1959년에 예술원 회원이 되었고, 1960년 대한민국예술원 회원이 되었고, 1962년 문화훈장을 받았다.[1] 1966년 예술원상 미술부문을 받았고, 1973년 회고전을 가졌다. 대한민국 정부로부터 국민훈장 무궁화장을 받았다.

만년은 광주(光州)의 무등산록의 산골짜기에 묻혀 자연을 벗삼아 차(茶)를 가꾸며 보냈다.[1]

그의 화풍은 산수·사군자·서 모두 필획(筆劃)이 생동하는 힘과 초연한 기품을 보인다고 평가된다. 작품으로 〈모추〉(暮秋) 등이 있다.[1]

가족편집

  • 부친 : 허동언(許東彦)
  • 모친 : 박동예(朴東禮)
  • 넷째 동생 : 허행면(許行冕 1906 ~ 1966 화가)
    • 조카 : 허대득(許大得 1932 ~ 1993 화가)
      • 손자 : 허달용(許達傭 1964 ~ 화가)
  • 아들 : 허진득(許診得 1931 ~ 2009 前 동신대 이사장)
    • 손자 : 허달재(許達哉 1952 ~ 화가)

기타편집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1. 글로벌 세계 대백과사전(n.d.). 한국미술/한국미술의 흐름/한국 근대미술/한국 근대 동양화 “허백련”. 《글로벌 세계 대백과사전》. 2017년 10월 21일 확인함.
  2. u.a. (1922년 6월 2일). “開幕된美術展覽會” [개막된미술전람회]. 《동아일보》. 第六百四十三號(三)[제643호 3면]. 2017년 10월 21일에 확인함. <전략>... 審査决定 상탈것삼십사뎜 일등은업서...◇第一部 東洋畫 貳等 秋景山水 許百鍊 同 綠陰一憇 宇野佐太郞[심사결정 상탈것삼십사점 일등은없어...◇제1부 동양화 등 추경산수 허백련 동 녹음일게 우노 사타로] ...<후략> 
  3. u.a. (1977년 2월 16일). “南畵山水의 마지막大家 他界한 許百鍊옹의 生涯와 作品” [남화산수의 마지막대가 타계한 허백련옹의 생애와 작품]. 《경향신문》. 제9658호 5면. 

참고 문헌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