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허소(許劭, 150년 ~ 195년)는 후한 말기의 관료로, 자장(子將)이며 여남군 평여현(平輿縣, 현재의 허난성 주마뎬시 핑위현) 사람이다.

생애편집

종형 허정과 함께 매월 초하룻날(월단)에 인물비평의 모임을 가진 「월단평」으로 유명하다.

조조를 ‘청평할 때는 간적, 난세에는 영웅’이라 평했다.[1]

군(郡)의 공조(功曹)로 출사하여 태수 서구의 존경을 받았다. 유요를 찾아가 의탁하였다. 195년 손책의 공격으로 유요와 함께 예장으로 도주했는데 나이 46세에 죽었다.

사촌형인 허정과는 사이가 좋지 않았다.

삼국지연의편집

사서가 아닌 소설삼국지연의》에서는 조조에게 “치세의 능신, 난세의 간웅”이란 평을 남길 때만 등장한다.

가계편집

 

각주편집

  1. 《후한서》68권 열전 제58 허소. ‘치세의 능신, 난세의 간웅’이라 잘못 알려져 있는데 이는 배송지가 《삼국지》1권 위서 제1 무제 조조에 주석을 달면서 인용한 손성의 《이동잡어》(異同雜語)에서 나온 말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