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장강

허장강(한국 한자許長江, 1923년 5월 9일(1923-05-09) ~ 1975년 9월 21일(1975-09-21))은 대한민국연극 배우, 영화 배우, 영화 기획가이다. 본명은 허장현(許長顯)이며 그가 쓴 예명인 ‘장강’(長江)은 연극연출가 겸 영화감독 서항석이 ‘뚝섬의 물이 마를 소냐, 기나긴 강물처럼 부디 오래살고 대성하라’는 뜻이었다고 한다.[1]

허장강
許長江
본명허장현
許長顯
출생1923년 5월 9일(1923-05-09)
일제 강점기 조선 경성부
사망1975년 9월 21일(1975-09-21) (52세)
대한민국 서울 중구 광희동 국립의료원에서 심장마비로 사망
직업연극배우, 영화배우, 영화 기획가
활동 기간1944년 ~ 1975년
학력경성 중앙고등보통학교 전퇴
경성고등부기학교 졸업
일본 다치카와 육군항공정비학교 중퇴
대한민국 육군보병학교 수료
부모허광일(부)
형제자매누나 2명, 형 2명
자녀3남 2녀
(장남 허기호, 삼남 허준호)
수상아시아영화제 남우조연상
부일영화상 남우조연상
청룡영화상 남우조연상
백상예술대상 영화부문 남자최우수연기상
대종상영화제 남우조연상
대종상영화제 특별공로상

생애편집

서울에서 수도국에 근무하던 허광일의 3남2녀중 막내로 자랐다.[2]

1944년 태평양악극단 소속으로 연극 배우 첫 데뷔하였고 광복 후 반도가극단(半島歌劇團)에 들어가 연기자 생활을 시작하였다.[3] 1954년 영화 《아리랑》의 주연으로 영화 배우로 데뷔하였다. 약 20여년 동안 300여편의 영화에 출연하였다.

1975년 9월 21일, 연예인 축구 대회 도중 심장마비에 걸려 서울특별시 중구 광희동 국립의료원(現 서울특별시 중구 을지로6가 국립중앙의료원)에 이송되었지만 끝내 건강 회복을 하지 못하고 향년 53세를 일기로 별세했다.

학력편집

출연작편집

영화 출연작편집

수상 경력편집

각주편집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