헨리 드 브랙턴

헨리 드 브랙턴(Henry de Bracton, ? ~ 1268년)은 영국의 성직자, 법률가, 재판관이다. 옥스퍼드 대학교 출신이다.

헨리 드 브랙턴
Henry de Bracton
브랙턴은 엑서터 대성당의 챈슬러였으며, 사후에 묻혔다.
성별남성
국적영국의 기 영국

주저는 "영국의 법과 관습에 대하여"(Bracton on the Laws and Customs of England)이다. 미완간된 이 책에서 그는, "국왕도 하나님과 기본법 아래에 있다"고 선언했다.[1][2] 이는 대한민국의 헌법소원 제도로도 유명한, 사법심사의 기원이 되는 중요한 선례이다.

각주편집

  1. 조지형, "사법심사의 역사적 기원: Marbury v. Madison 사건 이전을 중심으로", 서양사론, Vol.53 No.1, 한국서양사학회, 1997, 129면
  2. Henry de Bracton, Bracton on the Laws and Customs of England, vol 2, p. 33 [1][깨진 링크(과거 내용 찾기)]

더 보기편집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