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현준혁(玄俊赫, 1906년 5월 13일 ~ 1945년 9월 3일)은 조선의 공산주의계열 독립운동가이다. 8·15 해방 전후 평안남도 지역의 대표적인 공산주의자이다. 대동단 단원 백관옥에게 암살되었다.

생애편집

1906년 5월 평안남도 개천에서 태어났다. 어린시절 고학으로 연희전문학교 문과와 경성제국대학 법문학부를 마쳤다. 연희전문학교 시절부터 공산주의운동에 관계했으며 대구사범 교사시절에는 학생들을 대상으로 학내에 적색독서회 등을 만드는 공산주의활동을 하다가 검거되어 6년간 옥고를 치르기도 했다. 만기출옥 후 경찰에 의해 부단히 탄압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국내에서 공산주의 활동을 활발히 전개했다.

1945년 8월, 경성부에서 해방을 맞았다. 8월 17일 아침에 모종의 중대지령을 띠고 경성부를 떠나 평양으로 향했다.[1] 광복 후 조선공산당 평안남도지구위원회 책임비서를 지냈고, 조만식건국준비위원회와 공산주의자들간의 연합전선적 성격으로 설립된 평안남도 인민정치위원회 부위원장을 맡기도 했다.

그는 공산당이 독점하는 프롤레타리아 혁명보다는 민족문제의 해결을 더 중시해 민족주의자들과의 연합전선을 주장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암살편집

평양에서 대동단의 백관옥에게 암살당했다. 백관옥이 현준혁을 암살한 이유에 대해서는 1986년 5월 21일에 백관옥의 형 백근옥이 녹취한 녹음에 의하면

(소련군) 강훈 소좌를 염선생(염동진)과 두번만났거든, (강훈) 그 놈이 "동무들은 위대한 소련군을 이해 못 한다." "스탈린그라드를 점령한 독일군도 여자(겁탈)하고 재산 약탈하고 그랬다. 그런데 뭘 그러느냐."

이후 대동단 단원들은 다시 현준혁을 찾아가 소련군에 대한 조선공산당이 강력한 조치를 원했다고 한다. 실제로 당시 진주한 소련군은 약탈과 부녀자 겁탈 등 만행을 저지르고 있었다. 이후 백관옥은

(현준혁) 당신이 공산당 책임자니까 (소련군에게) 이야기하시오" 그러고 (현준혁이) "제가 이야기하죠"해서 "내일 다시 오겠다."하고 (다음날) 또 갔지. 그것 어떻게 됐습니까" 하니까 (현준혁이) "뭐 어쩌구..." 해서 "알았어, 이건 없애야되겠어. 그래서 없어진 거야"

고 한다.[2]

각주편집

  1. 《신천지》, 1946년 10월호
  2. 이제는 말할 수 있다 46회 비밀결사 - 백의사”. MBC. 2002년 1월 20일. 

참고자료편집

  • 역사문제연구소 (1997년 8월 31일). 《바로 잡아야 할 우리 역사… 2》. 서울: 역사비평. ISBN 9788976962188. 

같이 보기편집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현 카카오)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내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