혜강(嵇康, 223년~262년)은 조위의 철학자이자 작가 · 시인으로, 숙야(叔夜)이며 초군(譙郡) 즐현(銍縣) 사람이다. 선조는 본래 회계의 해(奚)씨였으나 원수를 피하여 초군으로 이주하였고, 집 옆에 있었던 혜산(嵇山)을 따와 성씨로 삼았다.

Xikang (cropped).jpg

행적편집

죽림칠현 중 한 사람으로 〈양생론〉(養生論)[1], 〈여산거원절교서〉(與山巨源絶交書)[2] 등 다수의 철학·정치 논문과 두 편의 서간문을 썼다. 당시 위나라 공주(패목왕의 손녀)와 결혼했다. 혜강은 동평사람 여소(呂昭)의 아들 여손(呂巽), 여손의 동생 여안(呂安)과[3] 더불어 친했는데 여손이 친동생 여안의 아내와 간음하고 오히려 동생을 불효죄로 무고해 가두었다. 혜강은 여안을 두둔하다 종회의 건의로 사마소에 의해 40세의 나이에 여안과 함께 처형되었다.

저서로는 《고사전》[4]과 그의 시문을 모두 모은 《혜중산집》이 있다.

저서 및 작품편집

풀어쓴 제목은 한흥섭 교수의 번역을 따랐다.

  • 혜중산집(嵇中散集): 총 10권으로 이루어져 있다.
    • 산거원에게 보내는 절교의 편지(원제: 여산거원절교서)
    • 여장제에게 보내는 절교의 편지(원제: 여여장제절교서)
    • 양생을 논함(원제: 양생론)
    • 사사로움을 분별하는 논의(원제: 석사론)
    • 관숙과 채숙을 논함(원제: 관채론)
    • 명석함과 담력을 논함(원제: 명담론)
    • 소리에는 슬픔과 기쁨이 없음을 논함(원제: 성무애락론)
    • 금부(琴賦)
  • 고사전

관련 사적편집

  • 《삼국지》 권21, 〈위서〉21, 왕찬전 주석
  • 《진서》 권49, 〈열전〉19, 혜강

서지 사항편집

  • 한흥섭 옮김, 《혜강집》, 소명출판, 2006, ISBN 978-89-56262-28-4

각주편집

  1. 《문선》(文選) 권53, 《혜중산집》(嵇中散集) 권3에 수록되어 있다.
  2. 《문선》(文選) 권43, 《혜중산집》(嵇中散集) 권2에 수록되어 있다.
  3. (이 사건과는 상관 없음) 참고로 그의 작품은 〈촉루부〉(髑髏賦)가 남아 있는데, 이 작품은 《예문유취》 권 117에 실려 있다.
  4. 황보밀의 지은 같은 이름의 책과는 관련이 없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