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림 (패목왕)

패목왕 조림(沛穆王 曹林, ? ~ 256년)은 중국 삼국 시대 조위제후왕으로, 계표(季豹)[1]이다. 무제와 두씨(杜氏)의 아들이다.

생애편집

아버지에게서 건안 16년(211년)에 효양후에 봉해졌고, 22년(217년)에는 봉국이 초로 옮겨졌다.

이복형 문제에게서 황초 2년(221년)에 공으로, 이듬해에 왕으로 승진을 받았다.이후 견성, 로 봉읍이 옮겨져 패왕(沛王)이 되었다.

정원 3년(256년)[2]에 죽으니 시호(穆)이라 하였고, 아들 조위가 뒤를 이었다. 다른 아들 조찬은 일찍 죽은 아저씨 조현의 뒤를 이었으나, 아들 없이 요절하였다. 또 다른 아들로 조찬의 아우 조일이 조현의 뒤를 이었다. 혜씨보(嵇氏譜)에 따르면, 혜강의 아내가 패목왕의 손녀라 한다.[3]

출전편집

각주편집

  1. 육기, 《조위무제문》(弔魏武帝文) [소통, 《문선》 권60에 인용]
  2. 삼국지 삼소제기에는 감로 원년으로 기록되어 있다. 정원 3년과 감로 원년은 같은 해인데, 감로 연호는 6월에 개원하였고, 조림은 1월에 죽었다. 즉, 정확히는 정원 3년이 옳다.
  3. 배송지, 《삼국지》 권20 무문세왕공전의 주석

가족 관계편집

선대
(첫 봉건)
조위의 초왕
222년 ~ 224년
후대
(불명)
선대
(3년 전) 형제 조식
조위의 견성왕
226년 ~ 232년
후대
(불명)
선대
(첫 봉건)
조위의 패왕
232년 ~ 256년 정월 을사일
후대
아들 조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