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홍사용(洪思容, 1900년 5월 17일 ~ 1947년 1월 7일)은 일제 강점기시인, 극작가, 수필가이다. 본관은 남양(南陽)이다.

Picto infobox auteur.png
홍사용
洪思容
출생 1900년 5월 17일(1900-05-17)
대한제국의 기 대한제국 경기도 화성군
사망 1947년 1월 7일 (46세)
한국의 군정기의 기 미 군정 조선 서울특별시
필명 아호(雅號)는 노작(露雀), 소아(笑亞), 백우(白牛)
직업 시인, 극작가, 수필가
언어 한국어
국적 대한제국의 기 대한제국
일제 강점기의 기 일제 강점기
소속 토월회 문예부장
학력 경성 휘문고등보통학교 졸업
활동기간 1922년 ~ 1947년
장르 , 희곡, 수필

목차

생애편집

호는 노작(露雀), 소아(笑亞), 백우(白牛)이다. 경기도 화성 출생으로 경기도 수원경기도 용인에서 성장하였으며 경성 휘문고등보통학교를 졸업하였다.

민족주의적 의식을 갖고 있던 낭만파 시인으로 평가된다. 극단 토월회산유화회에서 희곡 창작 활동도 하였다.

항일 시인으로 분류되는 이육사, 윤동주, 이상화 등을 제외하면 일제 강점기 후반에 대부분이라 할 만큼 많은 시인들이 친일 작품을 남기게 되는데[1], 홍사용은 이 시기에도 친일시를 창작하거나 친일 활동을 하지 않은 시인 중 한 명이다.[2]

작품으로는 〈나는 왕이로소이다〉가 잘 알려져 있다.

사후편집

1984년 5월 26일 홍사용의 고향에 있는 그의 무덤 옆에 시비가 세워졌다.[3] 2002년에는 그의 문학정신을 기리기 위해 경기도문학인과 화성시 문학인 인사들이 주도해 노작문학상이 만들어졌다.

참고자료편집

함께 보기편집

각주편집

  1. 《오마이뉴스》 (2002.8.17) 인터뷰/ '친일문인' 파인 김동환 3남 김영식씨 - "부친의 '친일 죄과' 민족 앞에 사죄"
  2. 홍사용은 이 시기에도~: 《연합뉴스》 (2000.11.8) 책으로 엮어진 노작 홍사용의 일대기 (《한겨레신문》 재인용)
  3. 이창식 (2003년 8월 15일). 〈근대 문예의 선구자 홍사용 일대기〉. 《수원 사람들은 어떻게 살았을까》. 수원문화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