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화녀》는 한국에서 제작된 김기영 감독의 1971년 스릴러, 멜로/로맨스 영화이다. 남궁원 등이 주연으로 출연하였고 정진우 등이 제작에 참여하였다.

Picto infobox cinema.png
화녀
감독 김기영
제작 정진우
각본 김기영
출연 남궁원, 윤여정, 전계현
촬영 정일성
편집 김희수
음악 한상기
국가 한국

목차

줄거리편집

대중가요 작곡가인 남궁원은 사랑하는 아내 전계현과 단란한 가정을 꾸미고 있었다. 어느날 하녀(下女)를 직업 소개소에서 구해온다. 이 하녀(윤여정)는 깜찍한 아가씨여서, 어쩌다가 주인 남자가 가수 지망생과 놀아나는 것과, 또는 주인 내외의 방사(房事)를 엿본다. 어느날 만취한 남궁원이 가수 지망생인 애인으로 착각하여 윤여정을 범한다. 그로부터 윤여정은 주인 아주머니와의 대등(對等)한 대접을 요구한다. 그 뒤 쥐약을 써서 아이들을 모조리 독살한 후 주인 아저씨와의 정사(情死)를 기도하다가 끝내는 뜻을 이루지 못하고 죽는다. 죽는 순간에나마 아내 곁으로 간신히 기어간 남궁원. 허탈하게 집을 나온 전계현의 벗겨진 하이힐 한짝이 물위로 미끄러져 흘러간다.

개요편집

전작 <하녀(下女)>에서 소재(素材)를 가져왔을 뿐, 전혀 다른 차원의 영상적 실험을 보인 영화로서, 정일성(鄭一成)의 촬영이 뛰어났다. 제8회 청룡상에서 감독상·여우 주연상·여우조연상·미술상, 제10회 대종상에서 촬영상·조명상·미술상·신인상 등을 수상했다.

출연편집

기타편집

  • 조명: 양찬종
  • 녹음: 이재웅
  • 미술: 박석인

외부 링크편집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현 카카오)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화녀" 항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