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 부대대한민국 육군환경오염에 대응하는 부대이다. 2002년에 대한민국 국방부주한 미군 사이에 체결된 토지반환협약으로 반환된 주한 미군의 모든 시설이 세워져 있던 오염된 토양을 정화하기 위해 편성되었다.

환경 부대
활동 기간2007년 6월 ~ 현재
국가대한민국의 기 대한민국
소속대한민국 대한민국 육군
역할국토 및 주한 미군에 대여된 토지에 대한 환경오염 방제

역사편집

2007년 6월 제1야전군의 1107공병단 예하 130공병대대와 제3야전군의 1101공병단 예하 117공병대대를 환경부대로 재편성하였다. 두개 대대는 각각 262명씩 4개 중대로서 편성되었고 경기도강원도 지역을 맡는다.[1]

같은 달 6월 21일, 제117환경대대가 삼성1호-허베이 스피릿 호 원유 유출 사고태안군에 파견되어 33일 동안 해양오염 정화 임무를 수행하였다.

2009년 12월 1일, 제2작전사령부 예하에 소속된 제1115공병단과 제1117공병단에 각각 70명으로 구성된 1개 중대를 창설하였다. 각 공병단의 환경 중대는 논산시대구시를 중심으로 설치되어 있는 주한 미군의 시설에 대한 환경오염에 대응한다.[2]

목록편집

명칭 상위 본부 참고
제130환경대대 제1야전군, 1107공병단 강원도 횡성군
제117환경대대 제3야전군, 1101공병단 경기도 남양주시 퇴계원 [3]
? 환경중대 제2작전사령부, 1115공병단 충청남도 논산시
? 환경중대 제2작전사령부, 1117공병단 대구광역시

참고편집

  1. 이철희 (2007년 6월 22일). '환경 전담부대' 창군 이후 처음 편성”. 중앙일보. 2015년 1월 16일에 확인함. 
  2. “환경 전담부대 논산·대구에도 창설된다”. 대한민국 국방부. 2009년 12월 1일. 2016년 3월 5일에 원본 문서에서 보존된 문서. 2014년 1월 16일에 확인함. 
  3. “환경보호의 선봉, 육군환경대대”. 아미누리. 2010년 4월 2일. 2014년 1월 16일에 확인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