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생(還生, 영어: reincarnation)은 죽은 생명체가 다시 태어나는 것으로 불교에서는 윤회라는 말과 함께 자주 쓰이고 일부의 다른 종교에서도 종교적 내용을 언급할 때 함께 쓰인다. 현재까지 환생이 과학적으로 증명된 사례는 없다.

불교 종파 라마교의 환생편집

모든 라마교 신자들은 달라이 라마가 죽어도 환생해서 돌아온다는 생각을 가지고 있었다. 특히 제14대 달라이 라마는 어릴때에 현신으로 발견되었다. 제13대 달라이 라마가 임종 직전에 자신의 환생을 예고하였다. 그 후 제13대 달라이 라마의 유언에 따라 라마들은 ‘앞에 호수가 있는 하얀색의 집’을 찾아 나섰다. 1935년암도 지방에서 그 집을 발견하였는데, 그 곳에 라모 돈드럽이 있었다. 그때 관리가 라마라는 것을 돈두럽은 알아챘으며 라마들의 이름을 알아맞추었다고 한다. 그리고 돈두럽을 라싸로 신자들이 데려와서 큰 북과 작은 북을 각각 한 개씩 가지고 왔는데 놀랍게도 작은 북을 집었다. 그 북은 13대 달라이 라마가 자신의 시종을 부를 때 사용하던 북이었다. 이렇게 해서 달라이 라마의 환생은 재증명되었다.

이슬람교 알라위파의 환생편집

중동종교 중 하나인 유일신인 하나님(알라)를 섬기는 이슬람교의 한 종파인 알라위파가 있는데 알라위파는 죽기 전 동안 지상에서의 행위가 어땠느냐에 따라 다음 생에서 지상에서의 환생 결과가 정해진다고 믿는다. 현재 시리아정부군 등, 그 종파를 믿는 민족은 자신들이 원래 하늘의 이거나 신성한 빛이었지만, 불복종으로 인해 천국으로 돌아갈 때까지 반복된 환생을 겪어야 한다고 본다

환생에 관한 연구편집

환생 연구영혼불멸설에서 주장하는 환생이 실재하는지를 과학적으로 연구하여 입증하려는 시도를 말한다.

캐나다 정신과 의사인 미국 버지니아 의대의 이안 스티븐슨 교수의 연구가 유명하다. 전생을 기억한다고 주장하는 어린이들을 조사했다. 40년간 2500개의 사건을 조사해 20권의 출판하였으며 2002년에 은퇴했다. 지금은 버지니아 의대의 짐 터커 교수가 연구를 이어서 하고 있다. 전생의 기억을 추적해 실제로 그러한 곳이 있는지 등을 확인하여 입증하는 방식이다.

같이 보기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