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강댐

황강댐 위성 사진

황강댐(黃江댐)은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임진강 상류에 위치한 다목적 이다. 임진강 비무장지대(DMZ)에서 북측 27km 지점에 위치한 저수량 3억 5천만톤 가량의 소형 으로서 해발 고도 80m 지형에 34m 높이로 축조되었다. 2002년에 공사를 시작하여 2007년에 준공되었다.

방류의 대비편집

남북한 정부가 황강댐 관리소장과 군남댐 관리소장 간의 국제전화 통화를 금지하고 있다. 그래서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이 황강댐을 방류해도, 대한민국은 알 수가 없는 상태이다.

필승교편집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이 황강댐을 무단방류하는 경우, 대한민국이 설치한 가장 북쪽의 홍수 측정장치는 필승교에 있다. 황강댐에서 방류된 물은 통상 1시간 뒤 필승교에 도착한다. 황강댐이 방류를 시작하면서 전화 통보를 해주면, 대한민국 측은 10시간 동안 경보 발령을 하고 주민들을 대피시킬 수 있다.

군남댐편집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황강댐의 무단방류로 인한 피해를 방지하기 위해, 대한민국은 저수량 7,100만톤의 군남댐을 2007년에 착공, 2010년 6월 30일에 준공했다. 황강댐은 군남댐의 5배 저수량이다. 황강댐과 군남댐의 거리는 56km에 불과해 황강댐에서 기습적으로 초당 500t의 물을 내보낼 경우, 한국이 방류를 인지할 수 있는 군사분계선으로부터 군남댐까지는 불과 30분 밖에 걸리지 않는다.

한국수자원공사는 황강댐에서 방류한 물이 군남댐까지 도달하는데 8시간 이상 걸리고, 물이 흐르는 동안 강 좌우로 분산돼 충분히 대응할 수 있다고 한다.[1]

역사편집

각주편집

  1. 임진강 군남댐 완공…北황강댐 방류 걱정 줄어, 동아일보, 2011.10.26
  2. 북 "임진강사고 유족에 조의", 한겨레, 2009-10-14
  3. 한 "납북자.국군포로 지원 검토해야", 연합뉴스, 2009-10-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