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황병관(黃柄寬,1919년 ~ 1952년)은 한국레슬링 선수이다.

목차

생애편집

광복 전편집

중앙고등보통학교를 거쳐 일본 메이지대학을 졸업하였다. 중앙고등보통학교 재학 당시에 투포환 선수로 활동하다 레슬링선수로 전향한 뒤 1939년에 전일본레슬링선수권대회 미들급에서 우승하였다.

광복 후편집

1947년 제28회 전국체육대회 레슬링경기에서 우승하였고, 1948년 하계 올림픽에서 웰터급 5위에 입상하였다.[1]

1948년 12월 대한레슬링협회 이사로 역임할 때에 한국체육관 레슬링부를 창설하여 후진양성에 활동하였고 1949년 대한체육회 창립30주년 기념체육대회에 임하여 부민관 강당에서 188명에 대한 공로표창 중 경기공로장을 수여받았다.

이후 한국 전쟁 당시 1952년 2월 부산에서 고영목 (일명 마상찌)에게 피살되었다.

황병관이 등장한 작품편집

각주편집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