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황인점(黃仁點, 1732년 ~ 1802년)은 조선 후기의 문신이다. 본관은 창원이다. 화유옹주의 남편이며, 영조의 사위이다.

목차

생애편집

호조참판을 지낸 황자(黃梓)의 아들이며, 이조판서를 지낸 황인검(黃仁儉)의 동생이다. 1751년(영조 27) 영조의 제10녀 화유옹주와 혼인하여 창성위(昌城尉)에 봉해졌다.[1] 영조가 세상을 떠나자 애책문(哀册文)을 썼으며[2], 1776년(정조 1)부터 1793년까지 17년간 진하 겸 사은정사(進賀兼謝恩正使) 1회, 동지 겸 사은정사(冬至兼謝恩正使) 3회, 동지정사 1회, 성절 겸 사은정사(聖節兼謝恩正使) 1회 등 모두 여섯 차례에 걸쳐 청나라 수도 연경(燕京)에 다녀왔다.

정조가 즉위한 1776년 음력 9월 24일 황인점은 진하 겸 사은사(進賀兼謝恩使)로 임명되었다. 이 때, 서호수(徐浩修)가 부사(副使)로, 김이희(金履禧)가 서장관(書狀官)으로 그를 따랐다.[3]

1784년의 연경행에서 동행했던 이승훈이 《천주실의》 등 천주교 관련 서적을 반입한 사실을 알지 못했다는 이유로 훗날 1801년(순조 1) 신유사옥이 일어났을 때 책임을 추궁당해 관직이 삭탈되었다.[4]

가족편집

  • 아버지 : 호조참판 황자(黃梓)
  • 어머니 : 안동 권씨(安東 權氏)
  • 처부 : 영조(英祖, 1694~1776, 재위:1724~1776)
    • 부인 : 화유옹주 (和柔翁主, 1740 ~ 1777)
      • 장남 : 황기옥(黃基玉)
      • 장녀
      • 사위 : 참봉 김제만(金濟萬)

각주편집

참고 자료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