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효시된 김옥균. 동양에서는 이렇게 효시를 했다.
잉글랜드의 효시. 서양에서는 장대 끝에 목을 매달아 효시를 했다.

효시(梟示)란 효시경중(梟示警衆)의 줄임말로 아주 큰 죄를 지은 사람의 목을 베어 매달아 군중 앞에 공시함으로써 대중을 경계시키던 일이다. 효수(梟首)라고도 한다. 한국에서는 시작년도는 알 수 없지만 기록상으로 고려시대에 실시된 것으로 추측된다. 주로 동아시아에서 참수 후 저자거리나 성문 등에 그 수급을 매달아 놓는 것으로 일반화되어 있으나, 올리버 크롬웰역시 죽은 후 무덤이 파헤쳐지고 부관참시 된 후 효시된 것으로 미뤄본다면, 서양에서도 효시를 했다고 추측할 수 있다. 효시 자체는 사형이 아닌 명예형이다.

나라별 의식편집

  현재 이 문단은 주로 일본에 한정된 내용만을 다루고 있습니다. 다른 국가·지역에 대한 내용을 보충하여 문서의 균형을 맞추어 주세요. 내용에 대한 의견이 있으시면 토론 문서에서 나누어 주세요. (2015년 11월 29일에 다른 국가·지역에 대한 내용의 추가가 요청되었습니다.)

일본편집

일본에서는 고쿠몬(獄門)이라고 한다. 고쿠몬이란 죄인의 목을 베 옥사(獄舎) 앞 문에 걸었기 때문이다. 교슈(梟首) 또는 사라시 구비(晒し首)라고도 말한다. 에도 시대 서민에게 집행하였던 사형 형벌 중 하나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