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후지사와 히데유키(일본어: 藤沢秀行, 1925년 6월 14일 ~ 2009년 5월 8일)는 일본바둑 기사이다. 흔히 후지사와 슈코(일본어: 藤沢秀行)라는 이름으로 알려져 있으며 본명은 후지사와 다모쓰(일본어: 藤沢保)이다. 1940년 프로가 되었고 1942년 2단, 1943년 3단, 1947년 4단, 1949년 5단, 1951년 6단, 1953년 7단, 1960년 8단, 1964년 9단이 되었다.

후지사와 히데유키
Fujisawa Hideyuki
별명 괴물
원어 이름 藤沢秀行
출생일 1925년 6월 14일(1925-06-14)
출생지 일본 제국의 기 일본 제국 요코하마 시
사망일 2009년 5월 8일(2009-05-08) (83세)
사망지 일본의 기 일본, 도쿄도
국적 일본의 기 일본
거주지 일본의 기 일본 도쿄도
제자 조훈현 9단, 다카오 신지 9단
소속 일본기원
프로 입단 1940년
후지사와 히데유키
일본어식 한자 표기(신자체): 藤沢秀行
일본어식 한자 표기(구자체): 藤澤秀行
가나 표기: ふじさわ ひでゆき
국립국어원 표준 표기: 후지사와 히데유키
통용 표기: 후지사와 히데유키
로마자: Fujisawa Hideyuki

경력편집

  • "처음에 강한 슈코"라는 별명이 만들어질 정도로 첫 타이틀전에 강해 1948년 청년기사 선수권전, 1957년 수상배 쟁탈전, 1959년 일본기원 제1위 결정전에서 우승했고 1962년 제1기 명인전(요미우리주최 구 명인전)에서 우승, 프로바둑 최정상에 오른 뒤에도 1969년 조기선수권전, 1976년 천원전, 1977년 기성전 등 신설된 기전 제1기의 우승을 휩쓸었다.
  • 일본 최대 기전인 기성전에서 당대 최강의 도전자들을 맞아 6연패를 달성해 '명예 기성(名譽 棋聖)'의 칭호를 획득하였고, 50세가 넘은 나이에 쟁쟁한 후배들을 상대로 전혀 밀리지 않는 모습으로 '괴물'이라는 별명이 생겼다.
  • 1992년 67세의 나이로 왕좌전을 획득, 최고령 타이틀 획득 기록을 세웠다.
  • 이외에도 프로10걸전, NHK배 등에서 우승, 타이틀 총 획득 수는 23개로 역대 일본 기사 중 11위에 올라있다.
  • 1987년 일본 정부로부터 자수포장(紫綬褒章)을 받았고, 1997년에는 훈삼등(勳三等) 욱일중수장(旭日中綬章)을 받았다. '슈코 연구회'를 주도, 요다 노리모토, 다카오 신지 9단 등 젊은 프로들의 지도, 육성에 노력했다.

일화편집

  • 후지사와 슈코는 알코올 의존증에 시달리고 있었는데, 일본 최대기전인 기성전 도전기(결승)를 앞두고는 매번 술을 끊고 정신을 집중하는 초인적인 모습을 보여주었다.
  • 조치훈이 1983년 제7기 기성전 도전권을 획득하고 이후 대회 전야제에서 슈코가 '네 판만 가르치겠다'고 말하였고, 조치훈은 '세 판만 배우겠습니다' 라고 말하였는데, 조치훈이 1~3국을 패배한 후 4~7국을 이겨 3연패 후 4연승으로 기성 타이틀을 획득하였다.
  • 1983년 기성전 도전기 후 슈코에게 위암이 발견되어 절제 수술을 받았고 세상을 떠날 때까지 악성 림프종, 전립선암 등 3번의 암을 극복하였다.
  • 후지사와는 경륜에 빠져 많은 빚을 지고 있었는데 제2회 기성전에서 가토 마사오에게 1승 3패로 몰리자 제5국을 앞두고 졌을 때 목을 매달기 위해 좋은 나무를 찾은 다음 대국장으로 향했다. 이 대국에서 후지사와는 2시간 57분의 장고 끝에 둔 수로 상대의 대마를 잡으며 이겨 역전 우승의 발판을 마련한다. 후지사와는 이 대회를 우승하였고 이후 대회 6연패에 성공하면서 남은 빚을 모조리 갚을 수 있었다.
  • 위스키 한 병을 들고 조훈현을 만나러 무작정 한국으로 건너간 적이 있다. 이 때 조훈현은 호텔방에서 열심히 안마를 하는 등 슈코를 극진히 모셨다.
  • 그의 이름은 후지사와 히데유키인데, 그의 업적을 높이 평가하여 후에 사람들은 그를 후지사와 슈코로 불렀다. 슈(秀)는 옛날 일본 혼인보의 돌림자이다.
  • 초반 50수까지는 최강으로 평가되어, 일본 기사들이 초반 어려운 장면에서 '슈코 선생님께 물어보자'고 말하기도 하였다.

은퇴와 죽음편집

가족편집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