휘파람 (노래)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노래

휘파람》은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시인 조기천의 시를 보천보전자악단의 단장 리종오가 곡을 붙여, 같은 악단의 가수 전혜영이 부른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대중가요다.[1][2] 1992년 출시되었다. 대한민국의 가수 길정화가 같은 노래로 음반을 내기도 했다.[3] 가사는 여성에게 연심을 느낀 남성이 여성의 집 앞에서 휘파람을 분다는 내용이다.

휘파람
전혜영노래
언어 문화어
길이 3분 26초
작사가 조기천
작곡가 리종오

노래편집

  • 휘파람》, 원작: 《조기천》, 개작/작곡: 《리종오》, 가수: 《전혜영》

참고 문헌편집

  1. “북한에서 유행하는 애정가요는?”. 통일연구원. 1999년 8월 29일. 2014년 7월 25일에 원본 문서에서 보존된 문서. 2010년 11월 23일에 확인함.  (국가정보원 Archived 2001년 5월 5일 - 웨이백 머신 에서 인용된 내용)
  2. 최척호 (2001). “북한의 음악 : 대중 가요”. 《통일경제(현대경제연구원)》. 2001년 5·6월호: 70쪽.  “보천보전자악단을 대표한다고도 할 수 있는 생기발랄한 분위기의 가요인 휘파람은 6.25 전쟁 당시 사망한 조기천 시인이 해방 직후 창작한 시‘휘파람’을 보천보전자음악단 작곡가인 이종오가 1980년대 말 노랫말로 고쳐 곡을 붙인 것이다.”
  3. 신승훈 (2000년 6월 15일). '통일소녀'라구?”. 오마이뉴스. 2010년 11월 23일에 확인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