흑돌고래 교도소

흑돌고래 교도소(러시아어: Чёрный дельфи́н, 영어: Black Dolphin Prison)라는 별칭으로 잘 알려진 연방 정부 기관 - 오렌부르크 주 형법 집행 러시아 연방교정청 관할 6번 교도소(러시아어: ФКУ ИК-6 УФСИН России по Оренбургской области or Федеральное Казённое Учреждение — Исправительная Колония №6 Управления Федеральной Службы Исполнения Наказаний России по Оренбургской области)는 러시아 프리볼시스키 연방관구 오렌부르크에 있는 교정시절이다.[1] 러시아에서 가장 오래된 교도소이며, 사면의 여지가 없는 종신형에 처해진 죄수를 수감하는 것으로 유명하다. 사망한 이후에도 화장[2] 뒤 교도소 내부에 있는 묘지에 안장된다. 즉, 죽어서도 석방이 불가능한 영구 교도소이다.

오렌부르크 주 러시아 연방교정청 관할 6번 교도소
교도소의 상징인 흑돌고래 조형물
교도소의 상징인 흑돌고래 조형물
기본정보
설치년도 1773년
주소 프리볼시스키 연방관구 오렌부르크주 오렌부르크 솔리일레츠크
지휘체계
국가 러시아의 기 러시아
상급기관 러시아 연방교정청
함께 읽기

전세계에서 가장 가혹한 교도소이며 2인 1실 수감이지만 매일 방수색을 하며 교도관이 매일 수감자를 구타한다.

이 교도소의 교도관들은 진압봉, 테이저건, 공포탄, 최루탄 등은 일절 소지하지 않으며 오직 실탄이 장전된 소총 과 군견만으로 수감자들을 통제한다. 수감자가 반항을 하거나 탈옥을 시도하면 그 자리에서 바로 사살한다. 또한 군견은 맹견 중에서도 유난히 성격이 난폭한 개만 골라서 이 교도소에 배치한다.

교도관이 수감자를 이송할 때는 수감자 1명당 6명의 교도관이 이송하며 수감자는 이송할 때도 무조건 허리를 숙이고 팔은 뒤로 수갑이 채워진 채 땅만 보고 걸어가야 한다.

각주편집

  1. “Структурные подразделения”. 《러시아 연방교정청》. 
  2. 매장이 아닌 화장을 하는 이유는 사망으로 속이고 탈옥을 시도하는 것을 막기 위해서이다.

같이 보기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