흥업구락부

흥업구락부(興業俱樂部) 1925년 3월 23일 서울에서 조직된 기독교 및 기호파(畿湖派) 계열의 항일비밀결사로, 이승만이 이끄는 대한인동지회의 국내지부 역할을 하였다. 신흥우·이상재·구자옥·유억겸·이갑성·박동완·안재홍 등의 인물들과 종교인·변호사·교육자·의사·실업인들로 구성되었다.[1]

1937년 중일 전쟁 발발 이후 일제의 한국 독립운동가 탄압이 대대적으로 이루어지는 과정에서 1938년 2월~9월 사이에 신흥우·구자옥 등 흥업구락부 관련자 54명이 경성서대문경찰서에 검거되었다. 이들은 강제로 전향성명서를 발표함으로써 기소유예로 감경되었고, 성명서 내용에 따라 흥업구락부는 해산되었다. 이를 흥업구락부사건(興業俱樂部事件)이라 한다.

역사편집

결성편집

1924년 북감리파총회(北監理派總會)와 기독교청년회간부협의회에 조선 대표로 참석한 조선기독교청년회전국연합회(한국YMCA) 총무 신흥우는 귀국길에 호놀룰루에서 이승만과 만났다. 당시 미국에는 이승만 중심의 대한인동지회안창호 중심의 대한인국민회가 각각 활동을 하고 있었다.

안창호가 국내에서 이미 서북파(西北派)를 구성 요소로 한 수양동우회를 결성, 활동하고 있었으므로, 신흥우이승만은 국내에 기독교 및 기호파(畿湖派) 계열을 구성 요소로 한 단체 겸 대한인동지회의 자매단체를 결성하기로 합의했다.

신흥우는 귀국 후 1924년 12월 15일 서울기독교청년회에서 단체를 조직하기 위한 준비회를 결성하고 운동의 목적 및 방법을 결의하였다.

1925년 3월 23일 신흥우의 집에서 신흥우·이상재·구자옥·유억겸·이갑성·박동완·안재홍 등 9명이 모여 실업 단체로 위장한 흥업구락부를 결성하였다.

활동편집

인적 구성 측면에서 조선기독교청년회전국연합회와 밀접한 관련이 있었으며, 기독교 기반의 애국계몽과 실력양성 운동을 목표로 했다. 흥업구락부의 결성은 3·1 운동 이후의 유화 국면에서 타협적인 자치운동이 발생하였기에 이에 대항하고, 이승만이 미국에 구축해 둔 항일 기지를 지원하는 데 목적이 있었다. 이 무렵 이광수가 중심이 된 흥사단 계열의 수양동맹회천도교 신파의 최린 계열과 함께 사실상 조선 독립을 포기하고 항일 운동의 목표를 자치권 획득으로 하향 조정하는 흐름을 주도하고 있었다.

흥업구락부는 3·1 운동에 직접 참여하지 못한 이승만이 국내에 지지 기반을 확보하는 계기가 되었다. 주로 서울과 경기도 출신의 기독교인이 참여하여 수양동맹회와 같이 안창호를 따르는 서북 지역 출신이 중심이 된 단체와는 가장 직접적으로 대립하는 관계였다. 또한, 기독교의 혜택을 받은 서구형 지식인들 위주로 구성되어 천도교나 동아일보 계열의 민족 운동과도 이질적이었다.

흥업구락부의 주요 활동은 이승만의 동지회에 대한 자금을 지원하는 것과 자치운동의 저지를 위하여 실력양성 운동을 재점화한 것 등이 있다. 1927년 좌우 합작의 신간회가 탄생했을 때 이상재와 유억겸, 안재홍, 박동완, 이갑성, 정춘수 등 흥업구락부 계열이 대거 참여했다. 이들은 신간회 우파 계열 가운데서 기독교와 조선일보 측을 대표했다.

흥업구락부는 1931년 경부터 산업부 설치 문제로 내분을 겪게 되었고, 설립의 주역이자 지도자 역할을 해온 신흥우가 자본가 회원들의 소극적인 자세를 비판한 뒤 적극신앙단을 새로 조직해 순수 기독교인 중심의 사회운동을 추구하기로 하면서 크게 약화되었다. 1930년대 중반부터는 실업인 친목단체 수준으로 활동이 미미해졌으며 개량화되었다는 비판을 들었다.

흥업구락부 사건 후 강제 해산편집

1937년 7월 7일 중일 전쟁 발발 후 일본 제국은 강압적인 사회 체제를 조성하면서 한국 독립운동가들을 대대적으로 탄압하였다.

1937년 가을 조선총독부윤치호·장덕수·유억겸·신흥우·장택상 등 청구구락부(靑丘俱樂部) 관계 인사를 먼저 검거하였다.[1]

1938년 2월 조선총독부 경기도경찰부의 지휘 하에 경성서대문경찰서는 흥업구락부 관계자들을 체포하기 시작했다.[2]

1938년 3월 10일 흥업구락부 관련자 구자옥 외 52명이 경성서대문경찰서에 체포되었다.[3]

경성서대문경찰서는 1938년 5월 19일부터 4개월간 대대적인 검거 작업을 하였다.[4][5]

1938년 9월 4일 동아일보 보도에 따르면 신흥우 등 54명은 '치안유지법 위반'으로 경성지방법원검사국에 송치되었었는데, 강제로 '전향성명서'를 발표함으로써 기소유예로 감경되었다. 성명서 내용에 따라 흥업구락부는 해산되었다.[4][5] 이를 흥업구락부 사건(興業俱樂部事件)이라 한다.

  • 「聲明書」
  • 我等은 일찌기 民族自決主義의 團體인 同志會의 延長으로 興業俱樂部를 組織하여 오던 바 滿洲事變以來 內外諸情勢 특히 支那事變以來의 急激한 變換에 鑑하여 從來 抱懷한 바 主義·主張의 誤謬를 認定하는 참다운 皇國日本의 國民인 信念下에 興業俱樂部를 解散함에 當하여 我等의 去就와 動向을 밝힘과 同時에 我等의 抱持한 理想과 主張을 玆에 披瀝하려 하는 바이다.
  • 現下 內外情勢의 急激한 變轉과 我日本의 劃期的 躍進發展과는 我等朝鮮民衆으로 하여금 新覺悟下에 將來의 發展을 約束치 않으면 안될 處地에 臨하였다.
  • 我等은 從來 民族自決主義의 觀念에 拘泥되어 다만 民族自決만을 夢想하여 오던 터이나 이는 全혀 內鮮兩族의 文化史的 新使命을 認識치 못한 바이다.
  • 특히 最近 數年來 朝鮮統治上에 나타난 飛躍的 現象, 그중에도 南總督의 內鮮一體政策은 半島民衆에 주는 同胞的 信賴와 新日本의 國家的 大理想과를 强調한 革新的 機運을 醞釀한 바로서 我等의 抱懷한 一切의 疑懼와 不安을 一掃하여 버렸다.
  • 方今 東亞諸民族의 指導者로서 皇道의 宣揚을 理想한 新東亞建設의 歷史的 使命을 達成하려고 奮鬪하고 있는 皇國日本의 光榮있는 態度는 朝鮮民衆으로 하여금 「新日本構成」의 有力한 1員이 되려고 하는 劃期的 諸現象에 鑑하여 從來의 所謂民族自決思想은 東亞發展의 新方向을 無視한 바임을 장차 認識하기에 이르렀다. 如斯히 하여 朝鮮民衆의 利害休戚은 全혀 日本全體의 그것에 合致하고 躍進日本의 前塗도 또한 朝鮮民衆을 결코 排除하는 것이 아니며 특히 內鮮兩族의 一源同根임에 想致하여서는 完全한 民族으로서 一元化시키고 人類社會의 發展과 新東亞建設과의 偉業을 期할 바이다.
  • 今에 我等은 從來의 抱懷한 民族自決의 迷妄을 淸算하고 內鮮一體의 使命을 具現시키는 것이 朝鮮民衆의 唯一한 進路인 것을 認識하여서 新日本建設의 大國民的矜持와 抱負下에 그 賦與된 임무를 遂行하는 것이 朝鮮民衆의 將來의 幸福과 發展을 約束하는 것임을 確信하여 玆에 興業俱樂部를 解散하는 터이다.
  • 目下의 支那事變은 日本의 大國家的 使命 即 新東亞建設의 目的을 達成케 하는 聖戰임으로 我等은 如何한 犧牲은 不辭하고 光輝있는 皇國 日本의 臣民으로서의 榮譽와 責任을 痛感하고 八紘一宇의 道義的 給合으로써 自奮努力케 함을 誠心으로써 誓하는 바이다. 그리고 興業俱樂部의 解散에 臨하여 我等은 그 活動資金으로서 今日까지 蓄積한 金 2千4百圓을 京城 西大門警察署에 依賴하여 國防費의 一助로서 謹히 獻納하기로 한다.
  • 興業俱樂部一同

해산 후편집

비슷한 시기에 수양동우회도 수양동우회 사건으로 해체되었다. 이 사건 이후 흥업구락부의 핵심 인물이던 윤치호, 신흥우, 유억겸, 정춘수, 장덕수 등은 친일파로 전향하여 전쟁 기간 중 일제에 적극적으로 협력하였다.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