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엔 동전(일본어: 百円硬貨)은 일본 정부가 발행하는 동전의 하나이다. 소재는 백동(구리 75%, 니켈 25%), 무게는 4.8g, 지름은 22.6mm이며 테두리에는 톱니무늬 103개가 새겨져 있다.

100엔
가치100 일본 엔
무게4.8 g
지름22.6 mm
가장자리톱니무늬 103개
구성백동 (구리 75%, 니켈 25%)
주조년도1957년 ~ 현재
앞면
디자인벚꽃, 액면 단위·국명의 일본어의 한자 표기
디자인 날짜1967년
뒷면
디자인아라비아 숫자 "100", 제조 연도 표기
디자인 날짜1967년

앞면에는 일본국(日本国)과 100엔(百円)을 뜻하는 문자가 새겨져 있고 벚꽃이 그려져 있다. 뒷면에는 100엔을 뜻하는 아라비아 숫자 "100"과 제조년도가 쓰여져 있다.

연혁 편집

  • 1957년: 100엔 은화 첫 발행(소재: 60%, 구리 30%, 아연 10%, 무게: 4.8g, 지름: 22.6mm, 도안 소재: 봉황(앞면), 태양, 벚꽃(뒷면))
  • 1959년: 디자인이 봉황에서 벼 이삭으로 바뀐 100엔 은화 발행(소재: 60%, 구리 30%, 아연 10%, 무게: 4.8g, 지름: 22.6mm, 도안 소재: 이삭(앞면), 분동(뒷면))
  • 1967년: 100엔 백동화 발행. 디자인이 벼 이삭에서 벚꽃으로 바뀜(소재: 백동(구리 75%, 니켈 25%), 무게: 4.8g, 지름: 22.6mm, 도안 소재: 벚꽃(앞면))

역대 동전 편집

위조 문제 편집

일본에서 500엔 동전 이외의 동전으로는 이 동전이 매우 드물게도 극소수 정도만 위조된 상태를 가진 100엔 동전들이 있는 것으로 보고되어 있었다. 그래서 2008년 당시 100엔 동전이 위조되어 있는 사례를 제보하고 있던 것으로 나와 있다.[1]

각주 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