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이십살가야견

(20종살가야견에서 넘어옴)

20살가야견(二十薩迦耶見) 또는 20종살가야견(二十種薩迦耶見)은 살가야견유신견(有身見)을 5온 또는 5취온에 근거하여 세분하였을 때의 5가지 아견(我見)과 15가지 아소견(我所見)을 통칭하는 낱말이다. 전통적인 용어로는 20구살가야견(二十句薩迦耶見)이라 한다.[1][2][3]

5가지 아견(我見)을 전통적인 용어로 5아견(五我見)이라 하고, 15가지 아소견(我所見)을 전통적인 용어로 15아소견(十五我所見)이라 한다.

아견(我見)은 실아(實我) 즉 실제로 존재하는 [我]가 있다는 염오견으로, 비아(非我)의 무아(無我)의 을 나[我]라고 집착하는 견해이다.[4][5] 한편, 아견(我見)은 유식학에서 제7말나식이 항상 상응하는 4가지 근본번뇌 가운데 하나이다. 이와는 달리 20살가야견의 문맥에서의 아견(我見)은 5온 또는 5취온의 각 요소를 나[我]라고 여기는 것을 말한다.[6] 따라서, 5아견(五我見)이 있게 된다.[1][2][3]

아소견(我所見)의 일반적인 정의에 따르면, 아소견내 것[我所]이라고 할 수 없는 것을 내 것[我所]이라고 여기는 염오견이다.[7][8] 내 것[我所]이라는 견해는 나[我]가 존재한다는 전제하에서만 성립되므로 아소견살가야견유신견(有身見: 나[身]가 있다는 견해)에 소속되는 것으로 본다. 일반적으로, '5온의 각 요소를 내 것[我所]이라고 여기는 유형의 견해'를 아소견이라고 하는데, 보다 엄밀히는, 이 유형의 견해에 '내가 5온의 어느 요소에 존재한다는 유형의 견해'와 '5온의 각 요소가 나라는 존재 안에 존재한다는 유형의 견해'를 합한 3가지 유형의 견해를 통칭하여 아소견이라고 한다.[1][2][3]

대승아비달마잡집론》에 따르면, '5온의 각 요소가 내 안에 존재한다고 여기는 유형의 견해'를 상응아소(相應我所)라고 한다. 이것은 내가 5온의 각 요소와 상응할 수 있는 것은 나라는 존재 안에 5온의 각 요소가 존재하기 때문이라고 보는 견해이기 때문에 상응아소라고 한다. '5온의 각 요소를 내 것이라고 여기는 유형의 견해'를 수전아소(隨轉我所)라고 한다. 이것은 5온의 각 요소가 나의 자재력 즉 역량에 따라 혹은 버리기도 하고 혹은 부리는 것이기도 한다는 뜻에서 수전아소라고 한다. '내가 5온의 어느 요소에 존재한다고 여기는 유형의 견해'를 불리아소(不離我所)라고 한다. 이것은 나라는 존재가 5온에 편재하여 언제나 5온과 함께 행동한다는 뜻에서 불리아소라고 한다.[2][3][9][10]

5온의 각 요소에 대해 상응아소 · 수전아소 · 불리아소의 3가지 유형의 아소견이 있으므로, 15아소견(十五我所見)이 있게 된다.[1][2][3]

5아견편집

5아견(五我見)은 다음의 5가지 아견(我見)을 말한다.[1][2][3][4]

  1. 5온 가운데 색온(色蘊)을 나[我]라고 여기는 견해
  2. 5온 가운데 수온(受蘊)을 나[我]라고 여기는 견해
  3. 5온 가운데 상온(想蘊)을 나[我]라고 여기는 견해
  4. 5온 가운데 행온(行蘊)을 나[我]라고 여기는 견해
  5. 5온 가운데 식온(識蘊)을 나[我]라고 여기는 견해

15아소견편집

15아소견(十五我所見)은 다음의 15가지 아소견(我所見)을 말한다.
5온 가운데 색온(色蘊)과 관련된 3가지 아소견, 즉 상응아소(相應我所) · 수전아소(隨轉我所) · 불리아소(不離我所)

  1. 아유색(我有色): 색온과 관련된 상응아소로, 색온이 내[我] 안에 존재한다고 여기는 견해
  2. 색속아(色屬我) 또는 색시아소(色是我所): 색온과 관련된 수전아소로, 색온이 나[我]에 소속되어 있다고 여기는 견해, 즉 색온을 내 것[我所]이라고 여기는 견해
  3. 아재색중(我在色中): 색온과 관련된 불리아소로, 색온 안에 내[我]가 존재한다고 여기는 견해

5온 가운데 수온(受蘊)과 관련된 3가지 아소견, 즉 상응아소(相應我所) · 수전아소(隨轉我所) · 불리아소(不離我所)

  1. 아유수(我有受): 수온과 관련된 상응아소로, 수온이 내[我] 안에 존재한다고 여기는 견해
  2. 수속아(受屬我) 또는 수시아소(受是我所): 수온과 관련된 수전아소로, 수온이 나[我]에 소속되어 있다고 여기는 견해, 즉 수온을 내 것[我所]이라고 여기는 견해
  3. 아재수중(我在受中): 수온과 관련된 불리아소로, 수온 안에 내[我]가 존재한다고 여기는 견해

5온 가운데 상온(想蘊)과 관련된 3가지 아소견, 즉 상응아소(相應我所) · 수전아소(隨轉我所) · 불리아소(不離我所)

  1. 아유상(我有想): 상온과 관련된 상응아소로, 상온이 내[我] 안에 존재한다고 여기는 견해
  2. 상속아(想屬我) 또는 상시아소(想是我所): 상온과 관련된 수전아소로, 상온이 나[我]에 소속되어 있다고 여기는 견해, 즉 상온을 내 것[我所]이라고 여기는 견해
  3. 아재상중(我在想中): 상온과 관련된 불리아소로, 상온 안에 내[我]가 존재한다고 여기는 견해

5온 가운데 행온(行蘊)과 관련된 3가지 아소견, 즉 상응아소(相應我所) · 수전아소(隨轉我所) · 불리아소(不離我所)

  1. 아유행(我有行): 행온과 관련된 상응아소로, 행온이 내[我] 안에 존재한다고 여기는 견해
  2. 행속아(行屬我) 또는 행시아소(行是我所): 행온과 관련된 수전아소로, 행온이 나[我]에 소속되어 있다고 여기는 견해, 즉 행온을 내 것[我所]이라고 여기는 견해
  3. 아재행중(我在行中): 행온과 관련된 불리아소로, 행온 안에 내[我]가 존재한다고 여기는 견해

5온 가운데 식온(識蘊)과 관련된 3가지 아소견, 즉 상응아소(相應我所) · 수전아소(隨轉我所) · 불리아소(不離我所)

  1. 아유식(我有識): 식온과 관련된 상응아소로, 식온이 내[我] 안에 존재한다고 여기는 견해
  2. 식속아(識屬我) 또는 식시아소(識是我所): 식온과 관련된 수전아소로, 식온이 나[我]에 소속되어 있다고 여기는 견해, 즉 식온을 내 것[我所]이라고 여기는 견해
  3. 아재식중(我在識中): 식온과 관련된 불리아소로, 식온 안에 내[我]가 존재한다고 여기는 견해

참고 문헌편집

각주편집

  1. 星雲, "薩迦耶見". 2013년 4월 2일에 확인
    "薩迦耶見:  梵語 satkāya-drsti 。音譯為薩迦耶達利瑟致。薩迦耶,梵語 satkāya,又作薩迦邪、颯迦耶。迦耶,梵語 kāya,聚集之義,意譯作身。薩是有之義,又含虛偽、移轉之義。見為梵語 drsti(達利瑟致)之意譯。故薩迦耶見總譯作有身見,或譯作虛偽身見、移轉身見。為五見之一,亦為十隨眠之一。即於五蘊和合之體,執著我及我所等妄見。
     關於此見之名義,因諸部派對薩迦耶之「薩」字見解不同,故有諸多異說,茲略述如下:(一)有身見,為說一切有部所立。此部以「薩」為有之義,謂身為五蘊之集合,此五蘊之法體為實有,故稱有身;而緣此實有之身,執著我、我所等之妄見,稱為有身見。(二)虛偽身見,又作壞身見、偽身見,為經量部所立。此部以「薩」為壞、無常之義,謂身為五蘊之假合,生滅無常,無有實體,故稱壞身、虛偽身;而緣此虛偽之身,生起我、我所等之執著妄見,稱為虛偽身見、壞身見。(三)移轉身見,為大乘唯識宗所立。此宗以「薩」為移轉之義,亦即有無不定,或非有似有之義;以「身」為因緣和合依他起性,故謂身為非有非無,稱為移轉身;而於此移轉身上,推度我、我所等之妄見,稱為移轉身見。
     此外,若就薩迦耶見分別緣於五蘊而論,則可以下列二十句以表之,即:先以色蘊而言,可分為四句,第一句為「色即是我,如主」;第二句為「我有色,如瓔珞」;第三句為「色即是我所,如僮僕」;第四句為「我在色中,如器」。準此而言,受、想、行、識四蘊亦各有如上之四句,總成二十句。在翻譯名義大集(梵 Mahāvyutpatti)中,載有此二十句薩迦耶見之梵名。另據大毘婆沙論卷八載,薩迦耶見若分別緣於二見(我、我所)、三界、五蘊、九地、十二處、十八界等,則可有一句乃至九三六句之薩迦耶見;然若以相續、世、剎那等之法相以分別之,則有無量之薩迦耶見。〔大毘婆沙論卷四十六、卷四十九、順正理論卷四十七、俱舍論卷十九、瑜伽師地論卷五十八、卷八十七、大乘五蘊論、成唯識論述記卷六末、卷九末、大乘阿毘達磨雜集論述記卷三、俱舍論光記卷十九、玄應音義卷二十三〕(參閱「五見」 1099、「隨眠」6351) p6600" 인용 오류: 잘못된 <ref> 태그; "FOOTNOTE星雲"[httpetextfgsorgtwetext6search-1-detailaspDINDEX23014DTITLEC2C4AD7BADCA8A3 薩迦耶見]". 2013년 4월 2일에 확인"이 다른 콘텐츠로 여러 번 정의되었습니다 인용 오류: 잘못된 <ref> 태그; "FOOTNOTE星雲"[httpetextfgsorgtwetext6search-1-detailaspDINDEX23014DTITLEC2C4AD7BADCA8A3 薩迦耶見]". 2013년 4월 2일에 확인"이 다른 콘텐츠로 여러 번 정의되었습니다 인용 오류: 잘못된 <ref> 태그; "FOOTNOTE星雲"[httpetextfgsorgtwetext6search-1-detailaspDINDEX23014DTITLEC2C4AD7BADCA8A3 薩迦耶見]". 2013년 4월 2일에 확인"이 다른 콘텐츠로 여러 번 정의되었습니다 인용 오류: 잘못된 <ref> 태그; "FOOTNOTE星雲"[httpetextfgsorgtwetext6search-1-detailaspDINDEX23014DTITLEC2C4AD7BADCA8A3 薩迦耶見]". 2013년 4월 2일에 확인"이 다른 콘텐츠로 여러 번 정의되었습니다
  2. 星雲, "我所見". 2013년 4월 2일에 확인
    "我所見:  梵語 mama-kāra-drsti。妄執五蘊之法為我所有,稱為我所見。據大乘阿毘達磨雜集論卷一載,此見有三,即:(一)相應我所,謂我有物質之形;如謂「我有色」乃至「我有識」,即執著色等五蘊與我身相應,故稱相應我所。(二)隨轉我所,謂物質之形屬於我;如謂「色屬我」乃至「識屬我」,是執著五蘊之法從屬於我,由我之自在力而轉,故稱隨轉我所。(三)不離我所,謂我在物質之形中;如謂「我在色中」乃至「我在識中」,即執著實我不離色等,乃處在蘊中,遍體隨行,故稱不離我所。
     五蘊之法,一一皆具此三義,故總稱十五我所見;此十五我所見再加上五種我見,即成二十種薩迦耶見。〔大毘婆沙論卷八、卷九、卷四十九、俱舍論卷十九、成唯識論卷四、卷六、俱舍論光記卷十九、成唯識論述記卷五本、卷六末〕 p2940" 인용 오류: 잘못된 <ref> 태그; "FOOTNOTE星雲"[httpetextfgsorgtwetext6search-1-detailaspDINDEX10271DTITLEA7DAA9D2A8A3 我所見]". 2013년 4월 2일에 확인"이 다른 콘텐츠로 여러 번 정의되었습니다 인용 오류: 잘못된 <ref> 태그; "FOOTNOTE星雲"[httpetextfgsorgtwetext6search-1-detailaspDINDEX10271DTITLEA7DAA9D2A8A3 我所見]". 2013년 4월 2일에 확인"이 다른 콘텐츠로 여러 번 정의되었습니다 인용 오류: 잘못된 <ref> 태그; "FOOTNOTE星雲"[httpetextfgsorgtwetext6search-1-detailaspDINDEX10271DTITLEA7DAA9D2A8A3 我所見]". 2013년 4월 2일에 확인"이 다른 콘텐츠로 여러 번 정의되었습니다 인용 오류: 잘못된 <ref> 태그; "FOOTNOTE星雲"[httpetextfgsorgtwetext6search-1-detailaspDINDEX10271DTITLEA7DAA9D2A8A3 我所見]". 2013년 4월 2일에 확인"이 다른 콘텐츠로 여러 번 정의되었습니다 인용 오류: 잘못된 <ref> 태그; "FOOTNOTE星雲"[httpetextfgsorgtwetext6search-1-detailaspDINDEX10271DTITLEA7DAA9D2A8A3 我所見]". 2013년 4월 2일에 확인"이 다른 콘텐츠로 여러 번 정의되었습니다
  3. 佛門網, "二十句薩迦耶見". 2013년 4월 2일에 확인
    "二十句薩迦耶見:
    出處: 朱芾煌《法相辭典》字庫
    解釋:
    雜集論一卷十五頁云:問:於五取蘊,有二十句薩迦耶見。謂計色是我,我有諸色,色屬於我,我在色中。如是計受想行識是我,我有識等,識等屬我,我在識等中。於此諸見,幾是我見?幾我所見?答:五是我見。十五是我所見。謂計色是我,計受想行識是我,此五是我見。餘十五是我所見。何因十五是我所見?相應我所故。隨轉我所故。不離我所故。相應我所者:謂我有色,乃至我有識。所以者何?由我與彼相應,說有彼故。隨轉我所者:謂色屬我,乃至識屬我。所以者何?若彼由此自在力轉,或捨或役;世間說彼是我所故。不離我所者:謂我在色中,乃至我在識中。所以者何?彼計實我處在蘊中,遍體隨行故。
    二解:大毗婆沙論八卷一頁云:此二十句薩迦耶見,幾我見?幾我所見耶?答:五、我見。謂等隨觀色是我,受、想、行、識、是我。十五、我所見。謂等隨觀我有色,色是我所,我在色中,我有受想行識,受想行識是我所,我在受想行識中。問:如我見行相,緣五取蘊有五;我所見行相,緣五取蘊,亦應有五。何故乃說有十五耶?答:我見行相,緣五取蘊,無差別故;但有五種。我所見行相,緣五取蘊,有差別故;有十五種。謂我眾,具於一一蘊,皆有三種差別相故。
    三解:發智論一卷五頁云:此二十句薩迦耶見,幾我見,幾我所見耶?答:五、我見。謂等隨觀色是我,受想行識是我。十五、我所見。謂等隨觀我有色,色是我所。我在色中。我有受想行識,受想行識是我所,我在受想行識中。" 인용 오류: 잘못된 <ref> 태그; "FOOTNOTE佛門網"[httpdictionarybuddhistdoorcomword129061E4BA8CE58D81E58FA5E896A9E8BFA6E880B6E8A68B 二十句薩迦耶見]". 2013년 4월 2일에 확인"이 다른 콘텐츠로 여러 번 정의되었습니다 인용 오류: 잘못된 <ref> 태그; "FOOTNOTE佛門網"[httpdictionarybuddhistdoorcomword129061E4BA8CE58D81E58FA5E896A9E8BFA6E880B6E8A68B 二十句薩迦耶見]". 2013년 4월 2일에 확인"이 다른 콘텐츠로 여러 번 정의되었습니다 인용 오류: 잘못된 <ref> 태그; "FOOTNOTE佛門網"[httpdictionarybuddhistdoorcomword129061E4BA8CE58D81E58FA5E896A9E8BFA6E880B6E8A68B 二十句薩迦耶見]". 2013년 4월 2일에 확인"이 다른 콘텐츠로 여러 번 정의되었습니다 인용 오류: 잘못된 <ref> 태그; "FOOTNOTE佛門網"[httpdictionarybuddhistdoorcomword129061E4BA8CE58D81E58FA5E896A9E8BFA6E880B6E8A68B 二十句薩迦耶見]". 2013년 4월 2일에 확인"이 다른 콘텐츠로 여러 번 정의되었습니다 인용 오류: 잘못된 <ref> 태그; "FOOTNOTE佛門網"[httpdictionarybuddhistdoorcomword129061E4BA8CE58D81E58FA5E896A9E8BFA6E880B6E8A68B 二十句薩迦耶見]". 2013년 4월 2일에 확인"이 다른 콘텐츠로 여러 번 정의되었습니다
  4. 星雲, "我見". 2013년 4월 2일에 확인
    "我見:  梵語 ātma-drsti。指執著有實我之妄見,亦即於非我之法,妄執為我。據大乘起信論載,此又分人、法二種:(一)人我見,即執著於色、受、想、行、識,以五蘊假合之身心為實我。(二)法我見,即妄計一切法皆有其實在體性。又唯識宗以我見為四根本煩惱之一,謂其與第七末那識相應。此末那識係由無始以來虛妄之熏習力,緣於第八阿賴耶識之分,而有實我實法之見。〔大毘婆沙論卷八、大乘阿毘達磨雜集論卷一、俱舍論卷十九、成唯識論卷四、卷六、成唯識論了義燈卷二本〕 p2939" 인용 오류: 잘못된 <ref> 태그; "FOOTNOTE星雲"[httpetextfgsorgtwetext6search-1-detailaspDINDEX10280DTITLEA7DAA8A3 我見]". 2013년 4월 2일에 확인"이 다른 콘텐츠로 여러 번 정의되었습니다
  5. 곽철환 2003, "아견(我見)". 2013년 4월 3일에 확인
    "아견(我見):
    ① 나라는 견해. 자아(自我)라는 견해.
    ② 나에 변하지 않는 고유한 실체가 있다고 집착하는 그릇된 견해. 자아(自我)에 변하지 않고 항상 독자적으로 존속하는 실체가 있다고 집착하는 그릇된 견해."
  6. 운허, "我見(아견)". 2013년 4월 2일에 확인
    "我見(아견): 또는 신견(身見), 5견(見)의 하나. 보통으로 ‘나’라 함은 5온(蘊)이 화합한 것으로서 참으로 ‘나’라 할 것이 없는데 ‘나’가 있는 줄로 잘못 아는 견해."
  7. 운허, "我所見(아소견)". 2013년 4월 2일에 확인
    "我所見(아소견): 내게 딸린 온갖 물건은 원래 일정한 소유주가 없는 것인데, 참으로 나의 소유물이라고 고집하는 치우친 소견."
  8. 곽철환 2003, "아소견(我所見)". 2013년 4월 3일에 확인
    "아소견(我所見): 내 것, 나에게 소속된 것이라고 집착하는 그릇된 견해. 내 것, 나에게 소속된 것이라는 관념."
  9. 안혜 조, 현장 한역 T.1606, 제1권. p. T31n1606_p0698c04 - T31n1606_p0698c17. 20구살가야견(二十句薩迦耶見)
    "問於五取蘊有二十句薩迦耶見。謂計色是我我有諸色。色屬於我我在色中。如是計受想行識是我我有識等識等屬我我在識等中。於此諸見幾是我見幾我所見。答五是我見。十五是我所見。謂計色是我。計受想行識是我。此五是我見。餘十五是我所見。何因十五是我所見。相應我所故。隨轉我所故。不離我所故。相應我所者。謂我有色乃至我有識。所以者何。由我與彼相應說有彼故。隨轉我所者。謂色屬我乃至識屬我所以者何。若彼由此自在力轉。或捨或役。世間說彼是我所故。不離我所者。謂我在色中乃至我在識中。所以者何。彼計實我處在蘊中遍體隨行故。"
  10. 안혜 지음, 현장 한역, 이한정 번역 K.576, T.1605, 제1권. pp. 24-25 / 388. 20구살가야견(二十句薩迦耶見)
    "5취온에서도 스무 가지의 살가야견이 생겨나는 것이니, 자아는 색에 의해 존재한다고 하거나, 색이 자아의 속성이라고 하거나, 또는 자아는 색 가운데 존재한다고 합니다. 또 이처럼 수온ㆍ상온ㆍ행온ㆍ식온을 자아라고 헤아리거나, 자아는 식온에 의하여 존재한다고 하거나, 식온이 자아의 속성이라고 하거나, 식온 가운데 자아가 존재한다고도 한다.
    이와 같은 여러 가지 견해 중에서 몇 가지가 아견(我見)이고 몇 가지가 아소견(我所見)입니까?
    이 가운데에서 다섯 가지만이 아견이고, 나머지 열다섯 가지는 아소견이다. 색을 자아라고 헤아리는 것과 수ㆍ상ㆍ행ㆍ식을 자아라고 헤아리는 다섯 가지가 ‘아견’이다. 나머지 열다섯 가지는 ‘아소견’이다.
    무슨 이유로 그 열다섯 가지가 아소견에 해당됩니까?
    아소에 상응하기 때문이고, 아소에 수반되기 때문이고, 아소를 여의지 않기 때문이다.
    [釋] ‘아소에 상응하는 것’이란 자아가 유색 내지는 자아가 유식인 것을 가리킨다. 어째서인가 하면, 자아에 연유하여 그것과 상응하기에 그것이 있다고 말하는 때문이다. ‘아소에 수반하는 것’이란 색은 자아의 속성 내지는 식이 자아의 속성임을 말하는 것이다. 어째서인가 하면, 만약 저것이 이것의 자재한 세력에 의해 전향하여 버려지거나 부림받는 경우, 세간에서는 저와 같은 것을 ‘아소’라고 말하기 때문이다. ‘아소를 여의지 않는다는 것’이란 자아는 색 가운데 존재하는 것 내지는 자아가 식 가운데에 존재하는 것을 가리킨다. 어째서인가 하면, 저들이 실재하는 자아가 온 가운데에 처해서 그 체가 두루한 것에 순응해서 행동하게 되기 때문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