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년 9월 반미 시위 및 테러

2012년 9월 반미 시위 및 테러미국에서 만들어진 영화 《이노센스 오브 무슬림》이 이슬람교를 모욕한다는 것을 이유로, 이에 항의하기 위해 2012년 9월 11일부터 29일까지 이집트 카이로, 리비아 벵가지 등 아랍 국가에서 미국 재외 공관이 테러를 당하거나 시위가 일어난 사건이다. 일련의 습격 사건으로 리비아의 미국 영사관에서 크리스토퍼 스티븐스 주미 리비아 대사 등 4명이 살해되었다. 공무 중 미국 대사가 살해되는 것은 1979년에 주 아프가니스탄 대사였던 아돌프 덥스 (en)​​가 살해 된 이후 처음 있는 일이다. 이집트, 리비아를 발단으로 한 반미 시위는 다른 이슬람 국가에도 파급되었다. 또한 수단에서는 비판의 대상은 미국뿐만 아니라 영국과 독일 등 유럽 국가에도 향했다.

배경편집

2011년 미국에서 만들어진 《이노센스 오브 무슬림》이라는 영화는 미국과 이스라엘의 이중 국적을 가진 사업가 샘 바실이 만든 것으로, 2011년에 캘리포니아에서 약 3개월에 걸쳐 촬영되었다. 이 영화의 약 14분 동영상이 2012년 7월, 유튜브에 게시되었으며, 그 중에서는 예언자 무하마드가 잔혹한 살인자이며 동성애자이며 여성 관계가 화려한 색정광 같은 인물로 묘사되고 있었으며, 무하마드가 거짓말쟁이라고 하는 장면도 포함되어 있었다. 이 영상의 아랍어가 이슬람 사회에서도 텔레비전으로 다루어져 이슬람을 크게 분개시키게 되었다.

경과편집

이집트편집

이집트는 미국에서 제작된 반 이슬람 영화로 인해 격렬한 반미시위가 일어났다.[1] 시위로 인해 부상자와 사망자가 생겼다. 시위가 일어나자 무르시는 카이로 주재 외국공관들을 보호할 것이라고 밝혔다.[2]

리비아편집

각주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