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21세기를 위한 시민의식, 행동, 참여

21세기를 위한 시민의식, 행동, 참여(프랑스어: Citoyenneté Action Participation pour le 21ème siècle, 약칭 Cap21)은 프랑스의 소수 녹색당으로, 정책반영그룹의 하나로서 1996년에 전 환경부 장관인 코린 르파주에 의해 창당됐다. 르파주는 2002년의 프랑스 대선에 Cap21의 후보로 출마하여 좌파 성향이 강한 녹색당노엘 마메르와는 대조적으로 독립적이고 중도주의적인 환경운동가들을 대표함으로써, 1.88%의 득표율을 기록했다. 이후 Cap21은 중도우익 성향의 대중운동연합이 창당하자 합류를 거부하기도 했다.

21세기를 위한 시민의식, 행동, 참여
Citoyenneté Action Participation pour le 21ème siècle
약칭 Cap21
상징색 초록, 파랑
이념 녹색 정치
참여 민주주의,
중도주의
당직자
대표 코린 르파주
역사
창당 1996년
예하 부문
중앙당사 40, rue Monceau
F-75008 파리시
의석
유럽의회
1 / 72

2007년의 대선에서 낙선한 이후, 르파주는 중도성향의 프랑수아 바이루를 지지하는 한편 이 인연을 바탕으로 이후에 치러진 의회 선거에는 바이루의 민주운동과 함께 선거연대를 조직해 20명의 후보를 내었으나 당선에는 성공하지 못했다.

현재까지 민주운동과 긴밀한 관계를 유지하고 있으며, 코린 르파주는 민주운동의 부대표로 활동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