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붉은색 부분이 육진이다.

육진(六鎭)은 조선 세종 때 동북면의 여진족 내습(來襲)에 대비하여 두만강의 중하류 남안(南岸)에 설치한 국방상의 요지(要地) 여섯 곳을 말한다.

본래 이 방면의 경략은 고려 말에 이성계의 아버지 이자춘(李子春) 때부터 있었고, 조선 건국 후 태조 이성계 때에는 두만강 하류까지 조선의 영토로 편입하였다. 이후에도 여진족의 침입이 잦자 세종대왕김종서를 통하여 1434년(세종 16년)부터 10여 년 간에 걸쳐 이 지역을 적극적으로 경략하였다. 그 결과 종성(鍾城)·온성(穩城)·회령(會寧)·경원(慶源)·경흥(慶興)·부령(富寧)의 6진이 설치되었고, 이와 함께 남부 지역에서 몇 차례의 이민이 실시되었다. 6진이 설치됨으로써 두만강한국의 동북쪽 국경으로 확립되었다.

같이 보기편집

참고 자료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