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DF-16은 중국의 최신형 준중거리 탄도 미사일(MRBM)이다. 1개 또는 3개의 MIRV 탄두를 탑재한다.

DF-16
DF-16 Ballistic Missiles 20170919.jpg
DF-16의 WS2500 20톤 트럭은 DF-21에도 사용된다.
기본 정보
종류 중거리탄도탄(MRBM)
제작자 중국의 기 중국
사용자 중국의 기 중국, 이란의 기 이란
실전배치 2014년
개발 원형 DF-15
제원
추진 2단 고체연료
길이 12.5 m
직경 1.2 m
속력 마하 8
사거리 1,200 km
탄두 탄두중량 1.5톤, 고폭탄, 핵탄두
유도 관성항법
발사 플랫폼 WS2500 20톤 트럭
정확도 5 m
기타 정보 패트리어트 PAC-3 회피기능

역사편집

1970년대 후반 DF-11을 개발했다. 1990년대에는 DF-15를 개발했다. 그 후속형으로 2014년 DF-16을 실전배치했다.

다른 출처에서는 2014년이 아니라 2011년에 실전배치했다고도 한다.

2단 고체연료 미사일로 사거리는 1,200 km 이며, 미국 패트리어트 PAC-3 회피기능이 있다. 자체 GPS 정밀유도 기준으로 CEP 5 m 이다. DF-16B는 집속탄을 사용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고 차량에서 발사된다.

DF-16B편집

2015년 9월 3일, 박근혜 대통령이 참석한 중국 인민 항일 전쟁 및 세계 반파시즘 전쟁 승리 70주년 기념 대회에서 DF-16A가 공개되었다.

2016년 7월 20일, CCTV는 판창룽 중국공산당 중앙군사위원회 부주석이 남부전구를 시찰한 영상에서 탄도미사일인 둥펑-16이 이례적으로 공개됐다. 2016년 창설된 중국 로켓군 소속의 둥펑-16은 준중거리 탄도 미사일(MRBM)로 '오키나와 미군기지 킬러'라는 평가를 받는다.[1]

남부전구는 과거 광저우 대군구를 확대 개편했으며 베트남미얀마 국경, 남중국해, 화남지방 광둥성 광시자치구 후난성 하이난성을 관할하고 있다.[2] 광저우에서 오키나와 가데나 공군 기지까지는 1,500 km 거리이다.

2017년 2월 20일, 중국 관영 CCTV가 인민해방군의 DF-16B 탄도 미사일 발사 장면을 공개했다.[3][4] DF-16B는 DF-16A에서 외양이 많이 바뀌었다. 미국 퍼싱2와 거의 똑같이 생겼다.

미국 퍼싱2의 사거리는 미국측은 1800 km 라고 주장했다. 서독 공군의 퍼싱2 미사일 기지들에서 소련 모스크바까지는 2000-2100 km 정도였기 때문에, 모스크바까지 도달할 수 없다는 주장이었다. 그러나 소련은 퍼싱2의 실제 사거리가 2500 km라서 모스크바에 대한 제1격이 가능하다고 믿었다.[5]

중국 군사 전문사이트 코롤료프 군사방은 DF-16B의 별명을 '오키나와 특급'이라고 소개한 뒤 "중국이 대미 군사방어선을 뚫기 위해 만든 비장의 무기"라고 설명했다. 이 사이트는 DF-16B가 지상목표물을 타격하는 화면을 분석, "전형적인 활주로 파괴용 탄두가 탑재됐다"면서 "DF-16B 6∼8개면 오키나와 가데나 공군 기지, 나하 공군 기지의 활주로를 무용지물로 만들 수 있을 것"이라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사거리 800km인 둥펑-15B나 둥펑-15C가 오키나와 기지를 공격하려면 저장성 연안에 미사일 기지를 배치해야 함으로써 노출 위험성이 있다고 덧붙였다. DF-16B는 이 같은 노출 위험 없이 오키나와 주일미군 기지 타격이 가능하다는 것이다.[6]

2017년 4월 20일, 중국군 기관지 해방군보와 홍콩 동방일보는 중국 인민해방군이 주한미군 사드 배치에 맞서 DF-16B 미사일 대대를 창설할 것이라고 보도했다.[7]

주한미군 사드를 선제타격하는 DF-16B 미사일 대대가 정확히 어디에 배치되었는지는 불명확하지만, 종래에 한국을 공격하는 탄도미사일 부대는 지린성 퉁화시제816여단이었다. 백두산 인근인 지린성 퉁화시에 주둔한 제816여단은 사거리 600~900km의 단거리탄도미사일(DF-15 계열)이 주력이다. DF-15 계열에는 90kt급 전술핵탄두 1기 탑재가 가능해 한반도 전역에 핵 공격을 할 수 있다.[8] 퉁화시에서 성주시 사드 기지까지는 700 km 거리이다.

2017년 6월 23일, 한국은 현무-2C 탄도미사일 발사장면을 최초로 공개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이례적으로 참관했다. 미국 퍼싱2와 거의 똑같은 외양이었다. 2017년 4월 20일 중국군 기관지 해방군보가 주한미군을 선제타격하기 위해 퍼싱2와 외양이 똑같은 DF-16B 미사일 대대를 창설할 것이라고 보도한 직후, 딱 2달만에 한국이 퍼싱2와 외양이 똑같은 현무-2C 미사일을 최초로 전세계에 공개했다.

1980년대 서독 공군이 108기를 운용한 퍼싱2는, 현장에 함께 배치된 미군 핵무장대대가 유사시 수소폭탄을 장착하여 주면, 서독 공군이 발사하는 방식이었다. 미국과 서독은 부인했지만, 소련 KGB는 모스크바에 대한 핵선제타격(제1격)을 불시에 감행할 수 있는 무기체계라고 평가했다. 미군 핵무장대대는 위장이고, 이미 미제 수소폭탄이 항상 장착되어 있는지를, 아무도 알 수 없었다. 즉, 이러한 KGB의 분석을 참조하면, 한국과 주한미군은 부인하지만, 미군이 유사시 수소폭탄만 장착해 주면 중국과 북한 전역에 대한 핵선제타격(제1격)을 불시에 감행할 수 있다는 의미이다. 1980년대 미국과 서독이 퍼싱2의 사거리가 짧아서 모스크바 공격이 불가능하다고 주장한 것과 같이, 한국과 미국은 현무-2C의 사거리가 800 km에 불과해 베이징도 공격할 수 없다고 주장하지만, 1980년대 KGB의 분석대로 실제 사거리가 2500 km에 달한다면, 한국 어디에서 발사해도 중국 전역을 커버할 수 있다.

더 보기편집

각주편집

  1. 中 군사위 부주석 남중국해 부대 시찰…"주권 수호", 뉴스1, 2016-07-20
  2. 중국 남부전구 사령원에 해군중장 파격 임명…'남중국해 중시' 반영, 뉴시스, 2017.01.23.
  3. 中 업그레이드된 둥펑-16 탄도미사일 실탄훈련 장면 공개, 인민망, 2016.02.29.
  4. 中, 신형 ‘오키나와 미군기지 킬러’ 둥펑-16B 실전 배치한듯, KBS 뉴스, 2016.02.20.
  5. CIA Directorate of Intelligence, 'Soviet Thinking on the Possibility of Armed Confrontation with the United States', 30 December 1983, para 8
  6. 中, 오키나와 주일미군기지 겨냥해 둥펑(東風)-16B 실전배치한 듯, 한국일보, 2016-02-21
  7. 中, 사드 대응 ‘둥펑-16’ 개량형 미사일 대대 창설, KBS, 2017-04-20
  8. [특집| 요동치는 동아시아] 유사시 항모전단이 황해 봉쇄… 한반도 서해안 중국軍 상륙, 신동아, 2017-05-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