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MT 항공 241편 추락 사고

PMT 항공 241편 추락 사고2007년 6월 25일, 시엠레아프 국제공항을 출발하여, 시아누크빌 국제공항로 향하던 중 프놈펜 남쪽 130km 떨어진 산속에 추락하여, 전원사망하였다.

PMT 항공 241편 추락 사건

개요
발생일시 2007년 6월 25일
발생원인 항공기 결함, 악천후
발생장소 프놈펜 남쪽 130km 떨어진 산속
비행 내용
기종 안토노프 An-24
소속 PMT 항공
호출부호 XU-U4A
출발지 캄보디아의 기 캄보디아 시엠레아프 국제공항
목적지 캄보디아의 기 캄보디아 시아누크빌 국제공항
탑승승객 16명
승무원 6명
피해 내용
사망자 22명 (전원 사망)
생존자 0명

사고의 원인

편집

일단 사고의 원인은 현지의 악천후와 An-24기의 기체 결함으로 추측하고 있다. 사고기는 지난 1960년에 개발된 기종으로 노후 기종이며, 사고 여객기 운항사인 캄보디아 민영 항공사 PMT는 2003년 9월 첫 운항 이후부터 안전상 여러 가지 문제점이 지적되어 온 곳으로 이 회사는 지난 2년 동안 적어도 3번의 사고 또는 비행 중 비상사태를 겪었다.[1][2]

한편 공개된 조종사와 관제탑과의 교신 내용에 따르면 조종사가 관제탑의 지시를 무시한 것으로 드러나, 조종사 과실에 대한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3]

수색 구조

편집

항공기가 밀림지대에 불시착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그럴 경우 생존자가 있을 것이라는 의견도 제기되고 있었다.[4]

26일~27일 휴대전화 신호를 추적해서 추락 지점을 좁혀가고 있었다.[5]

27일 캄보디아 당국에서 사고 여객기의 잔해를 발견했고, 22명 전원이 사망을 확인했다고 한다. 2007년, 캄보디아 정부는 시신을 조속히 수습해서 프놈펜으로 후송 후 대한민국으로 시신을 운구했다.

그리고 서울에서 영결식을 치렀다. KBS측에서는 휴가를 얻어 그 곳으로 간 조종옥 기자와 가족(부인과 두 아들)의 영결식을 회사장으로 치렀다.

추락 여객기는 캄보디아의 보코산 기슭이고 위치는 프놈펜에서 167km 떨어진 북위 10도 5분 982초, 동경 103도 55분 417초 지점의 경사가 심한 밀림이라고 한다.[6]

승객

편집
나라 승객 승무원 합계
  대한민국 13 0 13
  캄보디아 0 5 5
  체코 3 0 3
  우즈베키스탄 0 1 1
합계 16 6 22

같이 보기

편집

각주

편집
  1. 사고 항공기 AN-24 기종은? - YTN, 2007년 6월 26일
  2. '위험' 항공사가 운항한 '노후' 수송기 - 프레시안뉴스, 2007년 6월 26일
  3. 교신내용 공개 '조종사 과실 가능성'- YTN TV, 2007년 6월 27일
  4. 실종 캄보디아 여객기 불시착? Archived 2007년 7월 1일 - 웨이백 머신 - 동아일보, 2007년 6월 26일
  5. 핸드폰 신호…추락지점 좁혀져! - YTN TV, 2007년 6월 27일
  6. 캄보디아 추락機 탑승객 전원 끝내 사망(종합2보) Archived 2007년 9월 30일 - 웨이백 머신 - 연합뉴스, 2007년 6월 27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