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UEFA 유로 1976 결승전 (세르비아어: Финале Европско првенство у фудбалу 1976) 은 UEFA가 주관하는 최고 축구 국가대표팀 대회인 제5회 UEFA 유럽 축구 선수권 대회UEFA 유로 1976의 결승전이다. 이 경기는 1976년 6월 20일, 베오그라드스타디온 츠르베나 즈베즈다에서 진행되었다. 이 경기는 체코슬로바키아서독 간의 경기였다.

UEFA 유로 1976 결승전
경기 UEFA 유로 1976
체코슬로바키아가 승부차기에서 5-3으로 승리
날짜 1976년 6월 20일
장소 베오그라드
스타디온 츠르베나 즈베즈다
심판 세르조 고넬라 (이탈리아)
관중 수 30,790명
1972
1980

연장전 종료 후, 스코어는 2-2로 동률이 되었고, 유럽 축구 선수권 대회 결승전 역사상 처음으로 승부차기가 시행되었다. 양팀 도합 7명의 키커가 성공시켰으며, 서독의 4번째 키커였던 울리 회네스는 그의 슛을 크로스바 너머로 날렸다. 점수가 4-3으로 균형이 깨진 상황에서, 안토닌 파넨카가 체코슬로바키아의 5번째 키커로 나섰고, 그는 압박을 이겨내며 팀에 승리를 안겨다 주었다. 서독 골키퍼 제프 마이어는 왼쪽으로 다이빙 하였으나, 파넨카는 공을 골네트 중앙으로 톡 차 넣었다.[1] 이 골 자체만으로, 프랑스 언론은 파넨카를 "시인"으로 불리게 하였고, 현재까지도 그의 킥은 가장 유명한 킥 중 하나로 꼽히며, 파넨카는 이러한 페널티킥 차기의 대명사로 꼽히게 되었다.

경기 상세 정보편집

각주편집

  1. Scott Murray, Tom Bryant and Tom Henry (2007년 10월 31일). “The footballers who have moves named after them”. 《The Guardian》 (Guardian News and Media Limited). 2013년 1월 28일에 확인함.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