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 큰 남자

간 큰 남자》는 KBS 2TV에서 1995년 9월 7일부터 1996년 2월 29일까지 방영되었던 시트콤이다.[1] 한편, 이 작품은 당초 단막극으로 기획됐으나 제목이 좋은 동시에 짙은 사회성을 가지고 있다는 이유 때문인지 목~금요일 시트콤으로 바뀌었으며[2] 1995년 11월 9일부터 목요일 1회로 축소됐다. 아울러, 새정치국민회의에 입당한 임현식을 출연시켜[3] 비판을 받았으며 시트콤에 필수적인 감칠맛 나는 대사와 상황설정의 부족[4]으로 고전을 면치 못했다. 그 결과 95년 최악의 드라마 4위[5], 96년 최악의 드라마 부문 3위[6]에 선정되는 불명예를 안았다.

기획 의도편집

서울 변두리 동사무소를 배경으로 평범하지만 밝게 살아가는 한 가족과 주변 인물들의 삶을 통해 흔들리는 가장의 위상, 날로 변해가는 의식이나 생활양식 등을 코믹하게 구성, 진정한 가정의 의미와 중요성을 일깨운다.

제작진편집

  • 극본 : 최민수, 김경미, 황순영, 이명화
  • 연출 : 이재영, 곽기원

출연진편집

에피소드 목록편집

1995년편집

이 글을 보려면 오른쪽 '펼치기' 버튼 클릭
  • 1회, 9월 7일 아내의 허락없이 손님을 초대하는 남자
  • 2회, 9월 8일 아내에게 외롭다고 말하는 남자
  • 3회, 9월 14일 여자의 과거를 꼬치꼬치 묻는 남자
  • 4회, 9월 15일 해장국 얻어 먹으려고 반향하는 남자
  • 5회, 9월 21일 간 큰 남자 안되려고 장가 안가는 남자
  • 6회, 9월 22일 장모에게 씨암탉 잡아달라는 남자
  • 7회, 9월 29일 주인의 허락없이 딴 여자에게 눈 들리는 남자
  • 8회, 10월 5일 능력도 없으면선 애 하나 더 낳자는 남자
  • 9회, 10월 6일 아내에게 무식하다고 말하는 남자
  • 10회, 10월 12일 쓸데없이 전업하겠다고 설치는 남자
  • 11회, 10월 13일 아내의 허락없이 등 돌리고 자는 남자
  • 12회, 10월 19일 유부남이면서 결혼반지 안끼는 남자
  • 13회, 10월 26일 개구리 올챙이적 생각 못하는 남자
  • 14회, 10월 27일 아내의 기일을 잊어버리는 남자
  • 15회, 11월 2일 아내의 혼수품을 못 알아보는 남자
  • 16회, 11월 3일 겁없이 비자금 챙기는 남자
  • 17회, 11월 9일 통큰 여자 쫀쫀한 남자
  • 18회, 11월 16일 사춘기를 아세요
  • 19회, 11월 23일 공주가 되고 싶은 여자
  • 20회, 11월 30일 아내에게 바치는 노래
  • 21회, 12월 7일 어머니 앞에서 마누라 펀드는 남자
  • 22회, 12월 14일 이모의 방
  • 23회, 12월 21일 부츠 신은 여자
  • 24회, 12월 28일 술 권하는 연말

1996년편집

참고 사항편집

각주편집

  1. [1] Archived 2014년 1월 6일 - 웨이백 머신
  2. 서광원 (1995년 9월 19일). “드라마제목 사연도 갖가지”. 경향신문. 2015년 10월 29일에 확인함. 
  3. 신연수 (1995년 10월 6일). “정계인출 방송-연예인 출연규제 임박 각종프로 진행"비상". 동아일보. 2015년 12월 3일에 확인함. 
  4. 신연수 (1995년 10월 13일). “시트콤 뿌리 내릴까 TV 3사 경쟁계기 관심쏠려”. 동아일보. 2015년 12월 3일에 확인함. 
  5. “「열린 음악회」「모래시계」올 최고프로 선정 「...전영호쇼」「이 여자가 사는 법」최악 평가”. 매일경제. 1995년 12월 1일. 2015년 12월 3일에 확인함. 
  6. 김준 (1996년 12월 2일). '임꺽정' '체험,삶의 현장' 기자선정 올 최고의 프로”. 경향신문. 2017년 4월 6일에 확인함. 
  7. 양성희 (1997년 9월 5일). “가을맞이 안방극장 드라마大戰”. 문화일보. 2016년 10월 17일에 확인함. 
  8. 김경곤 (1997년 9월 22일). “가을바람과 함께하는 새 드라마…”. 국제신문. 2016년 10월 18일에 원본 문서에서 보존된 문서. 2016년 10월 17일에 확인함. 
  9. 이강혁 (1998년 12월 14일). “한국판'파우스트'안방 상륙”. 한겨레신문. 2016년 10월 17일에 확인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