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갈문왕(葛文王)은 신라 때 왕실에서 왕위에 오르지 못하고 죽은 왕족 및 왕의 근친 귀족에게 추봉하던 왕명이다.

개요편집

갈문왕의 추봉 범위는 대개 진골 중에서도 왕의 아버지, 왕의 외할아버지, 왕의 동생, 여왕의 남편 등으로, 이들에게는 특별한 사회적 의의를 인정해 주었다(→신라의 관직).

이사금 시대에는 “갈문”이라고 표현하다가 중국식의 “왕”이라는 호칭이 수용되면서 마립간 시대에는 “갈문왕”이라고 부르게 된 것으로 보인다.

신라에는 갈문왕이 일찍부터 존재하였다. 갈문왕은 왕궁에 살았다. 왕궁에 살던 왕의 형제들이 갈문왕이 되었다. 마립간 시대에는 왕의 형제만이 아니라 먼 혈족도 갈문왕이 되었다. 갈문왕은 죽은 후에 추증되는 게 아니라 살아있을 때 갈문왕이라는 칭호를 받았다.[1] 즉 왕의 아버지로서 왕이 되지 못했던 사람, 혹은 왕비의 아버지, 혹은 왕을 견제할 만한 권력을 지녔던 세력가, 왕의 동생이나 삼촌들에게 갈문왕이라는 칭호가 부여되었다. 시대가 내려오면서 점차적으로 왕의 형제들, 왕위를 계승하지 못한 왕의 형제들 이런 특정한 인물들에게 주어졌던 것이다.

삼국사기》에는 조분 이사금의 아버지 골정(骨正), 첨해 이사금의 아버지 세신(世神), 지증 마립간의 아버지 습보(習寶), 진덕여왕의 아버지 국반(國飯) 등이 왕의 생부로서 갈문왕에 봉해졌으며, 일지(日知),[2] 허루(許婁),[3] 마제(摩帝), 지소례(支所禮), 내음(奈音), 이칠(伊柒), 복승(福勝) 등은 왕의 장인으로서 갈문왕에 봉해졌다. 또한 알천의 경우 김춘추에게 제위를 양보한 것으로 김춘추가 알천의 조부를 갈문왕에 봉한 기록이 있다.

또한 왕의 숙부로서 갈문왕에 봉해진 사례도 있다. 진평왕의 동생이자 선덕여왕의 삼촌인 백반(伯飯) 갈문왕과 국반(國飯) 갈문왕이 그들이다.

왕의 남편으로 갈문왕이 된 사례로는 선덕여왕의 남편 음갈문왕(飮葛文王)이 있다.[4]

갈문왕이라는 칭호는 《삼국사기》 뿐만 아니라, 금석문 '영일냉수리신라비'[5] 에도 등장한다.

평가편집

갈문왕이 초기에는 제2인자로서 실권을 가지고 왕의 위상을 견제하고 제어하는 기능을 하였던 것으로 보이나, 왕의 권력이 점차적으로 강화되어 나가면서 갈문왕의 위상은 약화되어서 나중에 가면 의식, 의례적인 칭호로 바뀌어 가게 된다. 통일 이후 무열왕 이후 왕권 전제화에 따라 폐지되었다.

함께 보기편집

각주편집

  1. 서강대 이종욱 교수가 자신의 저서 《신라의 역사》에서 설명한 것이다. 한국방송공사 (2007년 9월 1일 방송). “KBS 라디오 다큐멘터리 역사를 찾아서 <제150편> 파사이사금, 소국병합에 나서다”. 2007년 12월 1일에 확인함. 
  2. 삼국사기》<유리 이사금 條> "일지갈문왕"
  3. 삼국사기》<파사 이사금 條> "허루갈문왕"
  4. 동아일보 매거진::신동아
  5. 한국금석문 종합영상정보시스템

참고 자료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