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혁교회 종교개혁500주년기념대회

개혁교회 종교개혁500주년기념대회(Verein 500 Jahre Zürcher Reformation, 改革敎會 宗敎改革500周年記念大會)는 스위스의 개혁신학자 울리히 츠빙글리가 1519년 1월 1일 취리히 그로스뮌스터 교회에서 행한 마태복음 강해 설교를 시작된 것을 기점으로 스위스 개혁교회는 2019년 1월 1일을 개혁교회 종교개혁500으로 주장한다.[1]

개혁교회 종교개혁500주년기념대회 출범식 2018년 6월 28일 백석대학교

스위스의 종교개혁가 츠빙글리의 종교 개혁 500주년을 맞는 2019년을 한 해 앞두고, 주도홍 박사의 제안으로 강경림, 김재성, 안명준, 이은선, 조용석, 그리고 이현승을 중심으로 모임을 형성하고 공식적으로 개혁교회 종교개혁 500주년 기념대회 출범식이 2018년 6월 28일 열렸다.[2][3]

기념 예배와 학술 대회로 구성된 기념대회는 전국 주요 도시 교회와 신학교에서 20여 차례 개최된다. 기념예배는 개혁신학 예전을 구현한 예배로 꾸려진다. 학술대회는 신학자가 내용을 발표하되 성도 누구나 토론에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포럼’ 형식으로 진행된다. 츠빙글리의 저작을 토대로 한 스위스 종교개혁 500주년 기념도서도 발행한다.[4]

개혁교회 종교개혁500주년대회 임원모임, 서울 방배동

개혁교회 종교개혁500주년기념대회 임원편집

제1차 츠빙글리 기념대회편집

 
제 1차 츠빙글리 기념학술대회 준비모임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