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고대 그리스 문학은 초창기부터 비잔티움 제국 시절까지 고대 그리스어로 쓰여진 문학을 의미한다. 현존하는 고대 그리스 문학에서 가장 오래된 작품은, 고졸기 (Archaic period) 초기 미케네 시대에 쓰인 두 서사시, 일리아스오디세이아이다. 이 두 서사시와 ‘호메로스풍 찬가’, 그리고 헤시오도스의 두 시집 ‘신들의 계보’와 ‘일과 날’은 고전기, 헬레니즘 시대와 로마 시대에까지 이르는 그리스 문예 전통의 중요한 기초를 이룬다.

서정시인 사포, 알카에우스와 핀다로스는 초창기 그리스 시 전통 형성에 크게 영향을 주었다. 아이스킬로스는 작품이 온전히 남아있는 최초의 그리스 비극작가이다. 소포클레스는 오이디푸스에 관한 그의 비극들, 특히 오이디푸스 왕과 안티고네로 유명하다. 에우리피데스는 비극 양식의 경계를 확장한 그의 희곡으로 알려져있다. 희극작가 아리스토파네스는 ‘구 희극’ 양식으로 작품을 쓴 반면 이후의 극작가인 메난드로스는 ‘신 희극’의 선구자였다. 기원전 5세기를 살았던 사학자 할리카르나소스의 헤로도토스와 투퀴디데스는 그들 생애와 그 전의 사건들을 다룬 역사책을 썼다. 철학자 플라톤은 그의 스승 소크라테스를 중심으로 여러 철학적 주제들을 다룬 대화편을 썼으며 반면 플라톤의 제자 아리스토텔레스는 훗날 큰 영향을 끼치게 될 수많은 논문들을 저술했다.

중요한 후대 작가들에는 아르고나우타이의 항해기를 다룬 서사시인 아르고나우티카를 쓴 로도스의 아폴로니오스, 수학의 새 지평을 연 논문을 저술한 아르키메데스, 전기와 수필을 주로 흔 플루타르코스가 있다. 기원후 2세기의 작가 사모사타의 루키아누스는 주로 풍자 작품을 쓴 그리스화된 시리아인이었다.

고대 그리스 문학은 후의 그리스 문학과 더불어 서구 문학에 있어 풍부한 영향을 끼쳤다. 특히, 많은 고대 로마 작가들은 그리스의 선배들로부터 영감을 얻어냈다. 르네상스 이후로도, 단테 알리기에리, 윌리엄 셰익스피어, 존 밀턴과 제임스 조이스같은 유럽 작가들 전반은 고전적 주제와 동기에 심히 영감을 받았다.

목차

고졸기 고대 그리스어 문학편집

호메로스 서사시편집

그리스 문학의 시발점에는 호메로스의 기념비적인 두 작품, 일리아스와 오디세이아가 자리잡고 있다. 호메로스의 정체에 대해서는 아직까지도 불명이다. 일리아스는 10년간의 트로이 전쟁 말미의 10일간을 다루는 담화이다. 이 이야기의 중심에는 그리스 영웅의 이상을 구체화한 아킬레우스가 서있다.

오디세이아는 트로이 전쟁의 전사 중 하나였던 오디세우스의 모험에 대한 이야기이다. 10년간의 전쟁 이후, 그는 또 다시 10년이라는 세월을 아내와 가족이 있는 고향으로 항해하는데 쓰게된다. 페넬로페는 이상적인 여성상으로 그려지며, 호메로스는 그녀를 서약, 겸양, 순결과 오디세우스와의 결혼동안 보인 존경을 바탕으로 그녀를 이상적 여성으로 그리고 있다. 10년간의 항해에서 오디세우스는 동료들 모두와 배를 잃고 거지로 가장하여 고향 이타카로 돌아온다.

일리아스와 오디세이아 두 작품 모두 고대의 전설을 기초로 한 작품이다. 이야기는 간단하고 직설적인 언어로 말해진다. 호메로스의 언어는 이오니아 방언을 기초로 하여 아에올리스와 아티카의 방언이 조금 섞인 고어체이다. 아티카 방언이 섞인 이유는 기원전 6세기 아테나이의 호메로스 서사시 판본 때문이다. 서사시의 운문은 6보격이다.

호메로스풍 찬가편집

그밖의 고졸기 서사시편집

헤시오도스 시편집

고졸기의 다른 위대한 시인은 바로 헤시오도스이다. 호메로스와 다르게 헤시오도스는 자기 자신을 시 속에서 언급한다. 하지만 그밖의 어떤 자료도 그에 관해 언급하고 있지 않다. 그는 중앙 그리스의 보에오티아 주민이였고, 기원전 700년 경에 살았을 것이라고 추정된다. 헤시오도스의 두 장편인 일과 날과 신통기이다. 일과 날은 그가 잘 알고있던, 가난에 고통받는 시골 생활의 충실한 묘사이다. 이 시는 또한 농부들을 위한 규칙들을 설명하고있다. 신통기는 창조와 신에 관한 체계적인 담화이다. 이 시는 생생하게 먼 옛날 황금기부터 시작한 인류사를 묘사하고있다.

고졸기 시편집

호메로스와 헤시오도스의 작품은 고전 전반에 걸쳐 찬사를 받고있으며 고대 그리스 신화의 창립자적인 글로 많은 고대 독자들에게 읽혔다. 호메로스는 영웅적인 과거의 이야기를 말했으며, 헤시오도스는 신화 창조 담화와 동시대 일상의 현실적인 면을 포괄했다.

소크라테스 이전의 철학편집

고전기의 고대 그리스어 문학편집

편집

서정시라는 말은 리라(λύρα)라는 악기와 함께 합창단이나 개인이 부른 곡에서 유래되었다. 하지만 그 어원과는 달리 여기서 말하는 서정시는 4개의 장르로 나눠지는데 그 중 2개는 키타라가 아닌 플루트가 반주되는 장르이다. 이 두 장르는 만가와 단장격 시이다. 두 장르 모두 이오니아 방언으로 쓰였다. 만가는 만가 대구법로 쓰였고 약강격 시는 약강 삼보격으로 쓰였다. 첫 서정시인은 기원전 7세기경의 중요한 약강격 시인인 파로스의 아르킬로코스로 추정된다. 그의 작품은 대부분의 고전시인의 경우처럼 조각들로로만 남아있다. 몇몇 단편들은 그가 매우 험난한 인생을 산 것을 전해준다.

많은 서정시들은 아이올리스 방언으로 쓰여졌다. 각 서정시마다 매우 다양한 시 보격이 사용되었다. 서정시인들중 가장 유명한 이들은 “9명의 서정시인”이라고 불린다. 그중에서 레스보스의 사포 (기원전 630년 경 - 기원전 570년 경)은 가장 널리 찬송되는 시인이었다. 고대 그리스에서 그녀의 시는 호메로스의 시만큼의 존경을 받았다. 그중 “아프로디테의 송가”만이 현대에까지 원형 그대로의 완결된 모습으로 전해지고 있다. 사포와 더불어 그녀의 동시대인인 레스보스의 알카에우스 역시 서정시 만가로 유명하다. 알크만이 쓴 시는 듣기 불쾌하다고 여겨진 도리아 방언으로 쓰였음에도 아름답다고 여겨진다. 후대의 시인인 테베의 핀다로스는 제창 서정시로 유명하다.

희곡편집

현존하는 모든 고대 그리스 희곡은 아테나이 출신의 극작가들이 썼으며 오로지 아티카 방언만이 사용되었다. 합창공연은 모든 그리스 도시국가에서 공통적으로 보이는 전통이었다. 아테나이인은 테스피스라는 이름의 남자를 합창단장과 상호작용하기 위해서 연기자를 첫번째로 도입한 희곡의 창시자로 여긴다. 훗날 극작가들은 스토리텔링을 더 자유롭게 하고자 연기자의 수를 3명으로 늘렸다.

그리스-페르시아 전쟁에 따른 아테나이의 깨어난 국가정신은 과거의 영웅적 전설적 주제를 바탕으로 한 수많은 비극작품에서 표현되었다.

완전히 남아있는 모든 그리스 비극은 대체로 아이스퀼로스, 소포클레스나 에우리피데스의 작품으로 여겨진다. 전통적으로 아이스퀼로스의 작품으로 추정된 「결박된 프로메테우스」와 에우리피데스의 작품으로 추정되는 「레수스」를 쓴 작가는 여전히 확실치 않다. 결박된 프로메테우스는 아이스퀼로스의 아들인 에우포리온의 작품일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아이스퀼로스가 썼다고 여겨지는 남아있는 비극은 일곱 작품이 있다. 이 희곡들 중 세 작품, 《아가멤논》, 《제주를 바치는 여인들 (코이포로이)》, 《자비로운 여신들(에우메니데스)》은 오레스테이아 3부작으로 묶인다.

소포클레스의 작품은 총 일곱 작품이 현존하는데, 그중 가장 호평받은 작품에는 오이디푸스와 그의 자식들의 이야기를 다룬 테바이 3부작이 있다. 테바이 3부작은 오이디푸스 왕, 콜로노스의 오이디푸스와 안티고네로 구성된다. 이 희곡들은 보통 “3부작”으로 불리지만 순차적으로 쓰이지 않았다. 내용적으로 3부작 중 마지막 작품인 안티고네는 소포클레스의 초기 활동시기인 기원전 441년 작성되어 연대상으로는 처음 쓰였다. 셋 중 가장 유명한 오이디푸스 왕은 그의 활동시기 중반부인 기원전 429년경 쓰였다. 콜로노스의 오이디푸스는 내용상으로 2번째이나 사실은 소포클레스의 마지막 작품이며 소포클레스 사후, 기원전 401년에야 공연되었다.

에우리피데스의 작품으로 여겨지는 희곡은 모두 열아홉 작품이다. 그중 잘 알려진 희곡에는 메데아, 히폴뤼투스와 바카애가 있다. 레수스는 가끔씩 에우리피데스의 아들의 작품이나 에우리피데스의 사후 복제작으로 여겨지기도 한다. 에우리피데스는 비극 문학의 경계선을 늘렸으며 그의 작품 내의 많은 요소들은 비극적이라기보다 희극적이다. 그의 작품인 알케스티스를 예로 들자면, 이 작품은 문제극으로 분류되며 희극적 요소를 가지고 있으며 해피엔딩으로 끝나는 점 등을 들어 진정한 비극보다는 희비극으로 특징을 더 갖고있다고 여겨지기도 한다.

역사편집

고전기에 활동한 유명한 두 역사가는 바로 헬리카르나소스의 헤스도토스와 투퀴디데스이다. 헤로도토스는 흔히 “역사의 아버지”로 불린다. 그의 저서 역사는 현존하는 가장 오래된 산문 문학중 하나이다. 투퀴디데스의 책 펠로폰네소스 전쟁은 사도행전의 저술가와 비잔티움의 역사가 카에사레아의 프로코피우스같은 후대 작가들과 역사가들에게 큰 영향을 끼쳤다.

고대 그리스의 세번째 역사가, 아테네의 크세노폰은 투퀴디데스기원전 411년 펠로폰네소스 전쟁을 다 썼을 무렵 헬레니카의 저술을 시을했으며 기원전 362년까지 다루고 있다. 크세노폰의 가장 유명한 작품은 아나바시스인데, 세밀한 이 작품은 페르시아의 키루스를 도와 키루스의 형을 황좌에서 끌어내리려는 전쟁에서 그리스 용병으로 참여했던 본인의 1차사료를 바탕으로 쓰였다.

철학편집

중요하고 영향력 있는 많은 철학자들은 기원전 5세기와 4세기경에 살았다. 그리츠 초기의 철학자들 중 밀레토스의 탈레스, 아낙시만드로스와 아낙시메네스들을 묶어 "밀레토스 철학자"라고 부른다. 하지만 이 철학자들의 글은 킬리키아의 심플리키우스가 보존한 아낙시만드로스의 단편조각 하나밖에 남아있지 않다.

철학자 사모스의 피타고라스의 삶에 관해서는 매우 적은 것만이 알려졌으며 현재까지 그가 쓴 글 중 현존하는 것은 없으나 그의 제자 아크라가스의 엠페도클레스의 인상적인 시 전집이 남아있다. 에페수스의 헤라클리토스와 압데라의 데모크리토스의 많은 단편 조각들 역시 남아있다.

헬레니즘 시대의 고대 그리스어 문학편집

로마 시대의 고대 그리스어 문학편집

철학편집

에픽테토스 (55년 - 135년경)은 스토아 학파의 도덕철학자이다. 그의 강의는 제자 아리안에 의해 '강연'과 '엔케이디온'으로 정리되었다.

고대 그리스문학 형태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