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고란초(皐蘭草)는 고란초과 고란초속에 속하는 양치식물의 하나이며, 스웨덴식물학자 칼 페테르 툰베리에 의해 본격적으로 연구된 뒤 크리스토퍼 로이 프레이저젠킨스에 의해 현재의 학명인 Selliguea hastata가 붙었다.[1] 또한 2009년 오하시 히로요시오하시 가즈아키에 의해 처음으로 고란초에 대한 과학적 연구 결과 발표가 이루어졌다.[2]

Infobox plantae.png
생물 분류 읽는 법고란초
Crypsinus hastatus mitudeurabosi01.jpg
고란초
생물 분류
계: 식물계
문: 양치식물문
강: 양치식물강
목: 고사리목
(미분류): 진정고사리군 I
과: 고란초과
속: 고란초속
종: 고란초
학명
Selliguea hastata
이명
Crypsinus hastatus
Selliguea hastatus (Thunb.) [nom. invalid]

대한민국에서는 충청남도 부여군 부여읍 쌍북리에 서식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있으며, 고란초 서식 지역 근방에 위치한 고란사의 이름의 유래가 되었다.[3] 백제 시대 왕들은 부소산고란약수를 마실 때 그 증거로 고란초를 띄웠다고 한다.


각주편집

  1. Christopher Roy Fraser-Jenkins (2008). 《Taxonomic Revision of Three Hundred Indian Subcontinental Pteridophytes》. Bishen Singh Mahendra Pal Singh. 44쪽. ISBN 8-1211-0685-0. 
  2. The Plant List (2010). “Selliguea hastata”. 2013년 6월 3일에 확인함. 
  3. “부여 낙화암 고란사 고란초 낙석 방지 철망에 고사위기”. 서울신문. 2013년 8월 3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