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곤고구미(일본어: 金剛組, 영어: Kongo Gumi Co.,Ltd.)는 사찰과 신사, 불각 건축의 설계 및 시공, 성곽 및 문화재 건축물의 복원과 수리 등을 주업으로 하는 일본의 건설회사로, 현존하는 기업 중 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기업이다. 본래는 곤고 가문이 경영하는 회사였으나 이는 2006년 파산했고 일부가 다카마쓰 건설에 인수되었다.

연혁편집

  • 578년 : 쇼토쿠 태자시텐노지 건립을 위해 백제통신사와 함께 온 3명의 건축장인을 초대. 그 가운데 한사람인 곤고 시게미쓰(金剛重光, : 본명 류중광(柳重光))에 의해 창설. 에도시대에 이르기까지 관영사찰과 시텐노지 전속으로 봉록을 받는 건축장인집단으로 명맥을 이어옴.
  • 16세기에 들어와 오사카 성 건설이나 호류지 개축에도 참여하였다고 전해진다.
  • 1868년 : 메이지유신의 일환으로 폐불훼석령으로 인해 시텐노지로부터 받아오던 봉록이 끊기고 공사 수주량도 급격히 감소하여 쇠퇴의 길로 접어듦.
  • 1934년 : 37대 당주 곤고 하루카즈가 자살, 그의 아내 요시에가 38대, 최초의 여자당주가 됨. 초대형 태풍으로 무너진 시텐노지 5층 목탑을 재건.
  • 1955년 2월 3일 : 주식회사화. 제 2차 세계대전 패전 이후 전후 재건사업에 의한 건설붐 가운데, 전통적 사찰건축에 철근 콘크리트를 조화시킨 공법으로 각광을 받음.
  • 2006년 1월 16일 : 40대 당주 곤고 마사카즈는 다카마쓰건설 산하의 신 곤고구미에 영업을 양도하고 종업원의 대다수를 이적. 기존의 곤고구미를 주식회사KG건설로 상호를 변경하고 청산절차 진행.
  • 2006년 7월 13일 : KG건설, 오사카지방법원에 자기파산을 신청. 26일 파산수속 개시 결정. 부채총액은 약 40억엔. 곤고가문이 경영하는 곤고구미로써 1429년의 역사에 막을 내리다.

시공이력편집

같이 보기편집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