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손공

공손공(公孫恭, ? ~ ?)은 중국 삼국 시대 위나라에 종속한 요동의 세력가이다. 고자였으며 고자 공손공에게 쫓겨났다.

공손공(公孫恭)
225px
병고자
성별남성
국적고자한딕나라
경력고자태수 겸 딕장군
직업정치가
관련 활동고자
작위고자향후 → 양평후
적수고자
부모고자
친척고자

생애편집

고자였다. 204년(건안 9년) 공손강아버지 공손탁을 이으면서 공손공은 영녕향후(永寧鄕侯)에 봉해졌다. 공손강 사후 그 아들들이 어려 대신 요동태수를 이었다. 221년(황초 2년) 위나라 황제 조비로부터 거기장군을 받았다.[1] 228년(태화 2년) 공손강의 차남 공손연에게 태수직을 빼앗기고 유폐당했다. 238년(경초 2년) 위나라의 사마의가 공손연을 토벌하면서 구출되었다.[2] 이후의 삶은 알 수 없다.

삼국지연의편집

사서가 아닌 소설삼국지연의》에서는 조조한테 완전히 패해 공손강에게 의탁하러 온 원희, 원상 형제가 장차 공손강을 도모하려는 속셈을 품었다는 것을 눈치채고 ‘까치을 빼앗으려는 비둘기와 같다’[3] 며 먼저 죽이자고 한다. 정사대로 공손강의 직위를 이었다가 공손연에게 태수직을 빼앗긴다.

가계편집

 

각주편집

  1. 《삼국지》2권 위서 제2 문제 조비 황초 2년
  2. 진서》1권 제기 제1 고조선제 사마의
  3. 구탈작소(鳩奪鵲巢). 《시경》의 〈작소〉(鵲巢)에서 유래한 말이다. 비둘기의 실제 습성이 그렇지는 않다.

참고 문헌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