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김관창(金官昌, 645년~660년)은 신라 중기의 화랑이다. 그는 신라 좌장군 김품일의 아들이자 대야성주 김품석의 조카이다.

660년 백제와의 전쟁에서 큰 공을 세우고 계백의 진영에 세 번 찾아가 결투를 벌이던 중 전사했다. 그의 죽음은 신라군이 결사적으로 백제와 싸우는데 기여하였다. 그 후에 그는 신라의 대표적인 화랑으로 알려져 노래 〈한국을 빛낸 100명의 위인들〉에 그가 나오기도 한다.

생애편집

관창은 645년 김유신의 양자인 신라의 좌장군 김품일의 아들로 태어났다. 그는 15세 때 이미 말 탄 채 활 쏘는 데 능하여 김춘추에게 천거되었고, 660년 신라가 당나라와 합세하여 백제를 공격할 때 부장(副將)이 되었다.

황산벌에서 신라군과 백제군 사이에 대격전이 벌어졌는데, 이 싸움 중 신라군이 4번 싸워 4번 지자 다섯 번째 싸움 때 관창은 선봉에 서서 적군 속에 들어가서 싸우다가 백제의 포로가 되었다. 백제 장수 계백은 그 어린 소년의 용맹에 감탄하여 죽이지 않고 용맹을 칭송한 뒤 신라군에게로 되돌려 보냈다. 그러나 관창은 부끄러워하며 적진에 다시 돌입하여 용감하게 싸우다가 다시 포로가 되었다. 계백은 다시 관창을 풀어주었다. 그러나 얼마 뒤 관창이 다시 말을 타고 계백의 진영으로 돌격해 왔다. 계백은 그의 목을 베어 죽였다.

기타편집

사후 관창 역시 무속의 신의 한사람으로 숭배되었으며, 사당은 주로 충청남도 논산연산 지역에 분포되었다. 대한민국에 와서는 〈한국을 빛낸 100명의 위인들〉(박문영 작곡·작사)에 나오기도 했고, 1970년대에는 애국자의 한사람으로 칭송되었다.

관창이 등장한 작품편집

관련 항목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