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화문장

국화문장(일본어: 菊花紋章 기쿠카몬쇼[*]) 또는 십육변팔중표국문(十六弁八重表菊紋)은 일본 황실가몬으로, 국장은 아니지만 국장에 준한 취급을 받는다. '국화문(菊花紋 기쿠카몬[*])' 이나 '국문(菊紋 기쿠몬[*])'이라 줄여 부르기도 한다.

국화 문장

가마쿠라 시대고토바 상황(後鳥羽上皇)이 국화를 좋아해 자신을 나타내는 징표로 사용했다. 이후 고후카쿠사 천황(後深草天皇), 가메야마 천황(亀山天皇), 고우다 천황(後宇多天皇)이 이를 자신들의 징표로 계속 사용해 황실의 문장으로 정착되었다.

공식적으로 일본 황실의 문장이 된 것은 1869년(메이지 천황(明治天皇) 2년)의 태정관포령에 의해서이다. 이때, 천황의 문장으로서 십륙변팔중표국문이, 천황 이외의 황족의 문장으로서 십사변일중이국문(十四弁一重裏菊紋)이 각각 정해졌다. 1871년(메이지 천황(明治天皇) 4년)에는 황족인 아닌 자가 국화문을 사용하는 것이 금지되기도 했으나, 그 후 완화되었다.

야마토 전함(戰艦大和) 등 일본제국 해군 군함의 뱃머리에 붙여져 있었으며, 현재도 일본 여권의 표지에 이 문장이 그려져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