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레비얼룩말

그레비얼룩말(학명Equus grevyi)은 얼룩말의 일종이다. 그랜트얼룩말과는 달리 배 부분의 무늬가 없다. 얼룩말 중에서 가장 큰 종이지만 고기와 모피를 얻기 위한 무분별한 남획으로 인해 멸종위기종에 올라와 있다. 다 자란것의 천적은 사자, 점박이하이에나 다. 그러나 새끼의 천적에는 표범, 아프리카들개도 포함된다.

Picto infobox reptile.png
그레비얼룩말
수컷 그레비얼룩말
수컷 그레비얼룩말
보전 상태
Ko-Status iucn3.1 EN.png
위기(EN), IUCN 3.1[1]
생물 분류생물 분류 읽는 법
계: 동물계
문: 척삭동물문
강: 포유강
목: 말목
과: 말과
속: 말속
아속: 그레비얼룩말아속
종: 그레비얼룩말
학명
Equus grevyi
Oustalet, 1882
Grevy's Zebra area.png
그레비얼룩말의 분포

국내 보유 현황편집

국내에선 과거 서울대공원 제3아프리카관에서 전시했었는데 그때 전시하던 그레비얼룩말 암컷 '젤러'(1980~2011)가 짝짓기 때 수컷들을 다 차죽인 적이 있었다.(1993, 1994, 1997) 그 때문에 팜므파탈을 비튼 '팜므 파말' 이라고 불릴 정도였다. 결국 암컷만 따로 전시했다가 폐사하였고 국내에선 더 이상 그레비얼룩말을 볼 수 없게 된 것이다. 참고로 젤러 생전 당시 국내 최후의 블레스복과도 합사됐었으나 둘은 서로를 외면했다. 젤러가 숨진 이후 우리나라에 보유하는 얼룩말은 그랜트얼룩말 밖에 남지 않게 되었다.

각주편집

  1. “Equus grevyi”. 《멸종 위기 종의 IUCN 적색 목록. 2008판》 (영어). 국제 자연 보전 연맹. 2008. 2009년 4월 10일에 확인함.  Database entry includes a brief justification of why this species is endangered.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