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기타노마루 공원

기타노마루 공원 (일본어: 北の丸公園) 은 일본 도쿄도 지요다 구 기타노마루 공원(지명(地名))에 있는 국민공원이다. 이 이름은 에도 성의 기타노마루에서 유래되었다. 공원 내에 많은 문화시설이 있으며, 옛 에도 성의 건조물도 많이 있다. 고쿄 외원히비야 공원등과 나란히 도심의 오아시스라 불릴 만큼 귀중한 공원이다. 공원내에는 도로가 있기 때문에 자동차로 공원에 들어올 수 있고, 유료 주차장도 완비하고 있다.

목차

역사편집

원래는 오타 도칸에도 성을 축성할 때에, 간토의 수호신을 모시고 있는 쓰키도 신사의 옛 터였고, 후에 도쿠가와 이에야스가 입성할 때 간토 다이칸(代官)로 있던 나이토 기요나리의 저택이 있었기 때문에 다이칸 마을이라고 불리었다.

그 후, 도쿠가와 다다나가도쿠가와 쓰나시게의 저택이 들어섰고, 후에 도쿠가와씨의 고산쿄로 있던 다야스 도쿠가와씨와 시미즈 도쿠가와씨의 저택으로 되었다. 이 저택단지 내에는 오쿠라[1] 와 바바[2] 등도 있었다.

메이지 유신후, 메이지 정부에 의해 근위사단의 사령부가 들어서게 된다. (현재 도쿄 국립 근대 미술관 공예관은 이 근위사단 사령부의 건물을 개수하여 사용하고 있다.)

전후, 1946년 도쿄 특별 도시 계획에 따라 고쿄(皇居: 황거) 주변을 녹지로 정비하기로 결정하고, 옛 근위사단의 건물을 다수 철거 한다. 1963년 건설성이 산림공원으로 정비하기 시작한다. 1967년 주소지 명칭변경 시에 기타노마루 공원이라고 명명되었다. 1969년 쇼와 천황의 환갑을 기념하여 일반에 공개되었다. 그 후, 후생성이 관리했으며, 현재에는 일본 환경성이 관리하고 있다.

공원 및 주변 시설편집

히카리 이끼편집

기타노마루 공원의 서쪽에 있는 해자의 석축 틈에는 천연기념물인 히카리 이끼가 자생하고 있다. 에도 성 축성때에 전국으로부터 운반되어 온 바위에 있었던 것으로 추정되지만, 히카리 이끼는 높은 지대의 동굴등에서 밖에 관찰되지 않는 희귀한 이끼이다. 덧붙여 도심에서 발견된 것은 매우 드문경우이다.

각주편집

  1. 에도 막부의 직활지로 세(稅)로 거두어 들인 쌀을 보관하는 창고
  2. 승마 연습장

관련 항목편집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