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김만일(金萬日, 1944년 ~ 1947년)은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국가 주석이었던 김일성김정숙 사이에서 태어난 2남 1녀 중 차남이고, 김정일의 남동생이다. 본관은 전주. 본명인 김만일보다 소련식 이름인 "슈라"로 불렸다고 한다. 김만일의 이름을 김수라(金受羅)로 기억하는 사람도 있다.[1] 어릴 때 "유라"[2]라는 소련식 이름으로 불렸던 김정일을 매우 잘 따랐던 것으로 알려져 있다.

1947년 여름 평양시에 있는 김일성 관저에 있던 연못에서 김정일과 함께 놀다가 익사했다. 당시 4세였던 김만일의 죽음은 김정일이 여동생 김경희를 매우 아끼는 계기가 되었다.

그의 이름이 김평일(金平日)이라는 주장도 있다.[3][4][5]

신동아 2000년 8월호[4]

이조린(李兆麟)의 아내인 김정순(金貞順)은 김찬정과 한 인터뷰에서 이렇게 답하고 있다. “교도여단(제88여단)에서 5년 동안 살며 결혼한 여성대원들은 어린애들을 출산했습니다.

(생략) 김정숙도 김정일과 김평일 형제를 출산했습니다. (생략) 평일은 김정숙 귀국 후 사고로 죽었습니다. 현재의 김일성 부인 김성애의 자식과는 다른 사람입니다. 왜 같은 이름을 붙였을까….”

평양에서 김일성의 이웃으로 살았으며, 비서실장이었던 홍순관(洪淳寬)은 다음과 같이 증언하고 있다.

“김정숙과 김일성 사이에는 그 때(해방 직후) 자식이 셋 있었다. 둘은 아들이었고 하나는 딸이었다.

(생략) 위의 아들은 유라라고 부르고, 다음 아들은 슈라였으며, 딸 이름은 무엇이었는지 생각나지 않는다.”

김정일 남동생의 아명이 ‘슈라’였다는 것은 여러 증언에서 밝혀졌지만, 한국 이름이 ‘평일(平日)’이라는 것은 김정순의 증언뿐이다.

어쨌든 김정일의 남동생은 1944년 출생했다는데, 정확한 생년월일은 알려져 있지 않다. 러시아 이름 ‘알렉산드르’의 애칭이 슈라지만, ‘사샤’라고 불리는 경우도 있다.

함께 보기편집

각주편집

가계편집

김형직
金亨稷
1894 - 1926
강반석
康盤石
1892 - 1932
김정숙
金正淑
1917 - 1949
김일성
金日成
1912 - 1994
김성애
金聖愛
1924 - 2014
제갈○○
諸葛氏
 ? - ?
김정일
金正日
1941 - 2011
김만일
金萬日
1944 - 1947
김경희
金敬姬
1946 -
김경숙
金敬淑
1951 -
김경진
金經進
1952 -
김평일
金平日
1954 -
김영일
金英日
1955 - 2000
김현
金現
1971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