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 김씨

전주 김씨(全州 金氏)는 전라북도 전주를 본관으로 하는 한국의 성씨이다. 경주(慶州)에서 분적하였다.

전주 김씨 (全州 金氏)
관향전라북도 전주시
시조김봉모(金鳳毛)
김예(金芮) 또는 김태서(金台瑞)
중시조김경(金敬), 김달혼(金達渾)
집성촌량강도 김형직군
자강도 초산군
평안북도 녕변군
평안남도 평원군
평양직할시
함경남도 금야군·고원군
강원도 문천시
경상북도 의성군
충청북도 괴산군
주요 인물김태서, 김약선, 김경손, 김일성
인구(2015년)56,989명

역사편집

시조 김봉모(金鳳毛)는 세계(世系)가 신라(新羅) 왕실에서 나왔다. 김알지(金閼智)의 후예로 용모와 태도가 아름다웠다. 여진어(女眞語)와 한어(漢語)에 통달하여 매번 금(金)의 사신이 오면 반드시 그에게 접대하게 하여, 항상 동각(東閣)에 거처하였다. 고려 신종(神宗) 때 추밀원부사(樞密院副使)에 임명되었으며, 여러 번 벼슬이 올라 문하시랑평장사(門下侍郞平章事)에 이르렀다. 그가 죽으니 사흘 간 조회(朝會)를 멈추었으며, 시호(諡號)를 정평(靖平)이라 하였다.[1]

시조에 대해편집

1887년 간행된 《김씨 분관록》에는 시조가 시랑(侍郞) 김봉모(金鳳毛)라 하는데, 이후 문헌인 《증보문헌비고》에는 시조가 규정(糾正) 김예(金芮)라 한다. 또 《조선씨족통보》에도 시조를 규정(糾正) 김예(金芮)라 하며, 일운(一云) 태자태보(太子太保) 정평공(靖平公) 김봉모(金鳳毛)의 아들 평장태학사(平章太學士) 문장공(文莊公) 김태서(金台瑞)라 한다.

설화편집

'김태서(金台瑞)의 묘'는 '전라북도 완주군 구이면 원기리(모악산)'에 있는데, '육관 손석우'가 김일성 사망 1년 전에 '터'라는 책에서, 이 묘는 '천문을 열고, 지축을 깨는 절대 권력의 묘 자리' 라며, 김일성 사망 시기를 '예언'하여 '세간의 화제'가 되기도 하였다.

집성촌편집

전주 김씨의 주요 집성촌은 평남 평원군, 평남 영원군, 평남 평양시, 평북 희천군, 평북 벽동군, 평북 자성군, 평북 강계군, 평북 후창군, 함남 함주군, 함남 정평군, 함남 영흥군, 함남 고원군, 함남 안변군, 함남 이원군, 함남 신흥군, 함북 경성군, 함북 명천군, 함북 무산군, 함북 경흥군, 경북 의성군 등으로 주로 이북지방에 세거하고 있으며, 조선시대 때 평안도와 함경도로 대거 이주가 이뤄졌다.

인구편집

2015년 통계조사를 기준으로 총 56,989명이다.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서울 15,094명, 부산 3,376명, 대구 1,545명, 인천 4,171명, 광주 348명, 대전 1,543명, 울산 822명, 세종 191, 경기 18,664명, 강원 3,408명, 충북 1,471명, 충남 1,538명, 전북 748명, 전남 421명, 경북 1,660명, 경남 1,685명, 제주 304명이다.

항렬자편집

전주김씨는 항렬자가 통일되지 않은 상태로 역사를 이어왔는데, 2004년에 전주김씨 대동보를 편찬하면서 대동보에 항렬자를 수록하였다. 향후 몇 세가 더 흘러야 비로소 통일된 항렬자를 사용할 것으로 보인다.

  • 전주김씨 대동보에 수록된 항렬자(시조를 1세로 봄)[2]

인물편집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1. 일설에 시조 김봉모는 경순왕의 넷째아들이라는 대안군(大安君) 김은열(金殷說)의 후손이라 한다. 그러나 김은열(金殷說)에 대해 정사는 물론 금석문등 어디에도 기록이 없으며, 다만 조선 후기 들어 묘지명만 발견되었다고 하여 그 존재를 추정할 뿐이다. 또한 묘지명의 진위 여부에 대해서도 논란이 있다.
  2. 전주김씨 대동보 1권(2004) 56쪽 참조
  3. 1915년에 전주 김씨 대동보가 편찬되었으나, 한국전쟁을 거치면서 소실되었다. 또한 김일성 일가가 살았던 평남 대동군 일대가 누락되어 김일성 일가가 전주 김씨인지 확인할 수 있는 방법이 없다. 다만, 김일성이 자신의 회고록에서 "우리 가문은 김계상 할아버지 대에 살 길을 찾아 전라북도 전주에서 북으로 들어왔다. 만경대에 뿌리를 내린 것은 증조할아버지(김응우) 대부터였다." 라고 서술하고 있다.
  4. 김정일은 2000년 김대중 전 대통령과의 정상회담 중에 자신의 본관을 전주 김씨라고 밝힌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