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김현(1971년[1] - )은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前 국가주석이었던 김일성의 사생아이다. 평양직할시 출신이다. 본관은 전주.

북한 당국에서는 그의 존재를 철저히 숨겼으나, 조카뻘 되는 이한영남한으로 귀순하면서 그의 존재를 진술했고, 이한영의 저서 《김정일 로열 패밀리: 김정일 처조카 이한영의 수기》를 통해 국제사회에 알려졌다.

생애편집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前 국가주석 김일성서자로, 생모는 김일성 주석의 안마를 전담했던 주석궁 공무원 제갈씨였다. 그는 김일성의 서자로 태어났지만 아들 대우를 받았다.[2]

북한 내부에서도 철저히 숨겨져 알 수 없었던 김현의 존재는 이한영(본명 이일남, 김정일 첫 동거녀 성혜림의 조카)이 남한에 입국해 쓴 수기 ‘김정일 로열 패밀리’를 통해[1] 알려졌다.

이한영은 대한민국 귀순 이후 자신이 북한에서 직접 본 김현이 김일성의 숨겨진 아들임을 자세히 서술했다. 이한영에 의하면 김현은 1971년김일성과 담당 간호사의 사이에 태어난 사생아(私生兒)였다. 같은 해 5월 10일에는 성혜림김정일의 장남 김정남을 출산했다. 결국 환갑 나이인 김일성과 갓 서른 살에 접어든 아들이 동시에 ‘불륜’으로 아들을 얻은 것이다.[1] 이한영의 수기에는 김현에 대해 김정일의 매제이며 그의 매형인 장성택이 ‘장현’이란 가명으로 자신의 호적에 올려 놓았다고 밝혔다. 김현은 1979년 2월 모스크바에서 자신과 동갑내기이자 조카가 되는 김정남과 함께 지냈고, 그 해 9월부터 모스크바에서 공부했으며 김일성의 담당 간호사였던 그의 생모는 장현(장성택)의 이모로 둔갑시켜 함께 지냈다고 밝혔다.[1] 한때 조선로동당 행정부장을 지낸 이복누이 김경희의 남편 장성택 국방위원회 위원의 호적에 올라 있다는 주장도 있으나 장 부장과는 무관한 사이[2]라는 의견도 있다.

김일성의 숨겨둔 아들로 자라왔고, 미국의 한 북한 전문가는 북한에서 김정일 이후 시대에 북한의 지도자가 될 가능성이 크다고 점쳐온 인물이었다. 그러나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당국에 의해 2001년 처형당하였다고 알려졌으나 2015년에 확인된 결과 사실은 살아있었다.[3]

김정은에게 충성을 맹세하면서 김성은으로 개명한 사실이 드러났다.[4]

평가편집

마약중독이 심했고 정신이상 증세까지 보여 '문제아' 취급을 받기도 했다. 하지만 뜬금없이 2015년에 행보가 알려지기 시작했다.

가족편집

김형직
金亨稷
1894 - 1926
강반석
康盤石
1892 - 1932
김정숙
金正淑
1917 - 1949
김일성
金日成
1912 - 1994
김성애
金聖愛
1924 - 2014
제갈○○
諸葛氏
 ? - ?
김정일
金正日
1941 - 2011
김만일
金萬日
1944 - 1947
김경희
金敬姬
1946 -
김경숙
金敬淑
1951 -
김경진
金經進
1952 -
김평일
金平日
1954 -
김영일
金英日
1955 - 2000
김현
金現
1971 -
  • 부 : 김일성(金日成)
  • 계모 : 김정숙(金正淑)
  • 계모 : 김성애
  • 생모 : 제갈씨[2], 주석궁의 안마사 또는 간호사였다.
  • 서모 : 김송죽[2]
  • 형제

각주편집

  1. 김일성의 사생아 김현, ‘정통성 문제’로 숙청 가능성 Dailynk 2009년 8월 7일자 기사
  2. [깨진 링크([http://web.archive.org/web/*/http://www.donga.com/fbin/output?n=200908060367 과거 내용 찾기)] donga.com[뉴스]-“北김정일 이복동생 김현 8년 전 처형돼” 소식통][깨진 링크(과거 내용 찾기)]
  3. 헤럴드 POP[뉴스]-“"김일성 숨겨논 아들 김현 급부상" 美 RFA 보도” 소식통
  4. “김일성의 숨겨진 아들 김현, 김성은으로 개명하고 김정은에 충성 맹세”. 《pub.chosun.com》. 2017년 1월 5일에 확인함. 

참고 서적편집

  • 이한영, 《김정일 로열 패밀리: 김정일 처조카 이한영의 수기》 (시대정신, 20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