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미호사도요

호사도요과의 한 종

남미호사도요(Nycticryphes semicollaris)는 호사도요과의 한 종이다. 호사도요과에는 남미호사도요 외에도 오스트레일리아호사도요, 호사도요의 두 가지 종이 더 포함된다.

Picto infobox reptile.png
남미호사도요
Nycticryphes semicollaris - American-painted snipe.jpg
보전 상태
Ko-Status iucn3.1 LC.png
최소관심(LC), IUCN 3.1[1]
생물 분류생물 분류 읽는 법
계: 동물계
문: 척삭동물문
강: 조강
목: 도요목
과: 호사도요과
속: 남미호사도요속 (Nycticryphes)
Wetmore & Peters, 1923
종: 남미호사도요
학명
Nycticryphes semicollaris
Vieillot, 1816
이명
Rostratula semicollaris

특징편집

머리와 목은 어두운 적갈색이고, 머리꼭대기에는 노란색 줄무늬가 있다. 상체는 어두운 회갈색으로 흰색 점이 있으며 하체는 흰색이다. 암컷이 수컷에 비해 약간 더 크고 밝은 색이기는 하지만, 호사도요과의 다른 두 종에 비하면 그리 강한 성적 이형성을 띠는 것은 아니다. 부리는 긴 편에 속하며 끝부분이 약간 아래로 굽어 있다. 물갈퀴를 가지고 있으며 다른 호사도요과 종들과는 차이점이 있다. 몸 길이는 19~23 cm이고 몸무게는 65~86 g로 측정되었다.

분포편집

남미호사도요는 브라질 남부, 파라과이, 우루과이에서 칠레와 아르헨티나에 이르는 범위에 서식한다. 습한 풀밭을 포함하여 저지대 담수 습지에 서식한다.

행동편집

번식편집

남미호사도요는 일부일처제이고 어느 정도 군락을 이루어 번식한다. 둥지는 습지의 땅이 살짝 컵 모양으로 들어간 형태이고 한 번에 2~3개의 알을 낳는다. 번식은 주로 7월에서 2월 사이에 이루어지는 것으로 조사되었다.

먹이편집

남미호사도요는 잡식성 조류이다. 진흙과 얕은 물에서 먹이를 찾으며, 보통 해질녘에 작은 동물과 씨앗을 찾아 먹는다.

보전 상태편집

남미호사도요는 전통적으로 칠레와 아르헨티나에서 사냥감으로 간주되어 왔고 자주 사냥되었다. 넓은 범위에 서식하지만 흔한 종은 아니며, 습지 파괴 및 기타 서식지 파괴도 있어 왔다. 하지만 현저한 개체수 감소는 없었으며 최소관심종으로 분류된다.

각주편집

  1. BirdLife International (2012). Rostratula semicollaris. 《IUCN 적색 목록》 (IUCN) 2012. 2013년 11월 26일에 확인함. 

참고 문헌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