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하 (전한)

노하(盧賀, ? ~ 기원전 91년)은 전한 중기의 제후로, 개국공신 노관의 후손이다.

생애편집

원광 6년(기원전 129년), 아버지 노편의 뒤를 이어 아곡(亞谷侯)에 봉해졌다.

정화 2년(기원전 91년), 여태자가 반란을 일으켰다(무고의 난). 노하는 여태자가 발급한 부절을 받았기 때문에 반란에 가담한 것으로 의심받아, 고문받다가 죽었다.

출전편집

선대
아버지 아곡강후 노편
전한의 아곡후
기원전 129년 ~ 기원전 91년 7월 신사일
후대
(봉국 폐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