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녹둔도 사건(鹿屯島事件)은 1587년여진족조선의 지배하에 놓여 있던 녹둔도를 습격한 사건이다. 녹둔도 전투 또는 녹둔도 참변이라고도 불린다.

녹둔도의 지리편집

녹둔도는 조선과 건주 여진의 국경 지대인 함경도 경흥부(慶興府)에 속해 있던 두만강 하구이다. 1430년대세종대왕6진을 개척한 이후 조선의 영토가 되었으며, 북쪽으로 여진족이 있어서 섬 안에 토성과 6척 높이의 목책을 치고 인근의 농민들이 배를 타고 오가며 농사를 짓던 곳이다.

경위편집

배경편집

1583년 12월, 현지 군사들의 군량(軍糧)이 부족하자 녹둔도에 둔전(屯田)을 설치하여 군량을 해결하자는 순찰사 정언신(鄭彦信)의 건의를 받아들여 부사(府使) 원호(元豪)의 주관 하에 둔전을 실시하였고, 병사 약간을 두어 방비하도록 하였다. 그러나, 이 섬은 여진족 지역과 가깝고 그들의 침탈 가능성이 높아 적은 수의 군사가 지키기에는 문제가 있었다.

전개편집

1587년, 조산만호(造山萬戶) 이순신(李舜臣)에게 녹둔도의 둔전을 관리하도록 하여 그해 가을 풍년이 들었다. 이순신이 경흥부사(慶興府使) 이경록(李慶祿)과 함께 군대를 인솔하고 녹둔도로 가서 추수를 하는 사이에 추도(楸島)에 살고 있던 여진족이 갑자기 침입하여 전투가 벌어졌다.

이 전투에서 책루(柵壘)를 지키고 있던 수장(戍將) 오형(吳享)과 임경번(林景藩) 등 조선군 11명이 죽고, 160여 명이 잡혀갔으며 ,15필의 말도 약탈당했다. 호추(胡酋) 마니응개(亇尼應介)는 참루(塹壘)를 뛰어넘어 들어오다가 수장(戍將) 이몽서(李夢瑞)에게 사살되었다. 이에 이순신과 이경록이 반격을 가하여 적 3인의 머리를 베고 포로된 사람 50여 인을 빼앗아 돌아왔다.

수습편집

이 사건으로 인해 책임을 지게 된 북병사(北兵使) 이일(李鎰)은 이순신에게 그 책임을 덮어 씌우고 사형에 처하려 하였으나, 이순신은 죽음을 면하고 백의종군(白衣從軍)하게 되었다.

1588년 1월, 북병사 이일은 400여 명의 군사를 이끌고 여진족의 본거지인 추도를 기습 공격하여, 200여 호를 불태우고, 적 380여 명을 죽였으며, 말 30필, 소 20두를 획득하는 큰 전과를 올렸다. 이때 이순신은 백의종군하에서 여진족의 우을기내(于乙其乃)를 꾀어내어 잡은 공으로 사면을 받아 복직되었다.

같이 보기편집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