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양 우화교기사비

단양 우화교기사비(丹陽 羽化橋記事碑)는 충청북도 단양군 단성면 하방리에 있는, 비석이다. 1981년 5월 1일 충청북도의 유형문화재 제80호 우화교신사비(羽化橋新事碑)로 지정되었으나, 2013년 1월 18일 현재의 문화재 명칭으로 변경되었다.[1]

단양 우화교기사비
(丹陽 羽化橋記事碑)
대한민국 충청북도유형문화재
종목유형문화재 제80호
(1981년 5월 1일 지정)
수량1기
위치
단양 하방리 (대한민국)
단양 하방리
주소충청북도 단양군 단성면 하방3길 24 (하방리)
좌표북위 36° 56′ 21″ 동경 128° 19′ 19″ / 북위 36.93917° 동경 128.32194°  / 36.93917; 128.32194
정보문화재청 국가문화유산포털 정보

개요편집

조선 영조 29년(1753) 단양군수였던 이기중이 단양천에 돌다리를 만든 후 그 기념으로 세운 비이다.

다리는 '우화교'라 이름지었는데, 큰 홍수로 인해 파괴되고 현재는 이 비만 남아 있다. 비는 네모진 받침 위에 길쭉한 직사각형의 비몸을 세웠다. 비문에는 다리를 설치할 때 참여한 사람들과 목공, 토공, 석공의 이름을 새겨놓았다.

다리를 놓은 그 이듬해인 영조 30년(1754)에 이 비를 세웠다.

각주편집

  1. 충청북도 고시 제2013-11호 Archived 2017년 11월 15일 - 웨이백 머신, 《충청북도 지정문화재 지정 명칭 변경 고시》, 충청북도지사, 2013-01-18

참고 자료편집